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맛∙가격 모두 잡은 ‘저가커피 전성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밥보다 비싼 커피’라는 말은 이제 옛말. 맛도 좋고, 가격도 저렴한 1000원대 저가 커피가 소비자들의 입맛과 주머니 사정을 동시에 만족시키고 있다. 

점심시간 이후 커피 전문점에 들르던 직장인들이 지금은 식사 후 1000원짜리 아메리카노를 마시러 편의점으로 향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의 ‘세븐카페’는 국내 편의점 업계에서 처음으로 시도한 전자동 ‘드립 방식’으로 커피를 추출하고, 고압 스팀으로 추출하는 에스프레소 방식이 아니라 종이 필터를 이용해 한 잔씩 내린다.

GS25의 ‘카페25’ 의 커피는 진한 첫 맛과 부드러운 목 넘김, 깔끔한 끝 맛이 있다. 카페25는 콜롬비아, 콰테말라, 에티오피아 등 커피 유명 산지의 스페셜티급 원두를 사용하고, 커피 본연의 맛, 향, 풍미가 살아 날 수 있도록 각 원두의 특징에 맞게 개별 로스팅한 후 블랜딩한 커피를 제공하고 있다.

CU ‘카페겟’은 바쁜 도시생활 속에서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어반(Urban) 스타일을 추구하는 BGF리테일의 새로운 브랜드다. GET 커피는 달콤한 향의 콜롬비아산 원두와 쌉싸름한 맛의 탄자니아산 원두를 7대 3의 황금 비율로 분리 로스팅해 깊은 향의 다크 초콜릿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글로벌 외식문화기업 MPK그룹이 운영하는 커피전문점 마노핀의 아메리카노는 100% 아라비카 프리미엄 원두만을 사용해 부드럽고 진한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마노핀은 수제 머핀과 커피에 특화된 테이크아웃 전문점으로 현재 서울시 인근 주요 지하철 역사 내 45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아메리카노의 금액은 900원이다.

프랜차이즈 생과일주스 전문점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쥬씨는 국가대표 바리스타 출신 최지욱 코페아커피 대표와 ‘JUICY&COFFEE (쥬씨&커피)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새로운 원두를 사용한 커피를 선보이고 있다.

쥬씨 커피는 최지욱 대표가 직접 블렌딩하고 선택한 고품질의 커피로, 풍부한 바디감과 산미가 여운으로 남아 부드럽고 자극적이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최 대표가 전 세계 커피 산지에서 직접 찾아낸 마이크로랏(Micro-Lot)의 최고급 커피를 블렌딩하여 최고의 맛과 품질을 보장한다.

한편, 쥬씨는 지난 12일 홍대입구역 앞에서 쥬씨 커피와 대형 커피 브랜드 두 곳, 스페셜티를 판매하는 개인 커피 전문점 한 곳 등 총 네 곳의 에스프레소로 블라인드 테스트에 나서 과반수 이상의 표를 얻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