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빅데이터' 먹고 자란 물류 스타트업, 1년 만에 80개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물류 스타트업 기업수 및 투자유치 현황/자료=국토교통부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상품 배송이나 보관 등을 담당하는 물류 스타트업의 성장 속도가 가파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은 지난해 말 기준 물류 스타트업기업은 80개사로 2015년(40개사)에 비해 2배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벤처캐피탈과 엔젤투자자가 물류 스타트업기업에 투자한 건수는 19건으로 전체 투자규모에 7.4%를 차지했다. 투자유치액은 총 1086억원으로 전체 투자액 비중의 10.9%를 차지했다.

특히 초기 배송서비스에 국한됐던 물류 스타트업 기업은 최근에는 무인보관이나 빅데이터를 활용한 물류최적화 등 기술형 창업으로 확산되고 있다. 물류 스타트업과 유통기업, 물류기업 간 협업으로 틈새시장을 겨냥한 서비스도 출시되고 있다. 퀵서비스 등을 활용한 배송서비스업체 원더스 등도 눈길을 끈다.

정부는 스타트업과 물류전공자를 대상으로 창업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물류인력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한 구인구직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오는 9월 취업박람회를 여는 한편 스타트업·투자자 등이 참여하는 포럼을 꾸려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물류 스타트업 기업과 투자액이 급증한 것은 그만큼 사업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국토부는 지난해 7월 발표한 서비스산업 발전전략에 따라 정책금융을 지원하고 아이디어 보호장치 마련을 위한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