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국내산 최저가보다 싼 '미국 달걀', 대형마트 유통 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오전 서울시내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미국산 달걀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1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에 따른 달걀 공급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해외에서 들여온 수입산 미국 달걀이 국내에 유통되기 시작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4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미국산 신선란 100톤 중 일부 물량이 지난 21일 오후 6시쯤부터 시중으로 유통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검사 결과 ‘적합’으로 판정된 미국 달걀 약 4만판(30알 1판)이 우선적으로 계란유통협회를 통해 서울과 수도권 마트형 매장에 유통되고 일부는 식자재업체로 나갈 예정이다. 이어 22일에도 150만개의 수입산 달걀 위생 검사가 추가적으로 완료될 예정이어서 달걀 수급안정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편 미국 달걀 가격은 한판에 8950원으로 이마트에서 파는 가장 저렴한 국산 달걀 한판보다 950원 싼 것으로 알려졌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