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제과, 김치 유산균 균주 특허 취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제과(대표이사 김용수)가 김치에서 유래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플랜타럼 LLP 5193 (Lactobacillus plantarum LLP 5193) 균주에 대한 특허를 지난 1월 10일 취득했다.

이 유산균은 김치로부터 분리한 식물성 유산균으로 채식 위주로 장이 긴 한국인의 장내 환경에 적합하다. 또한 내산성 및 내담즙성이 우수하여 장내에서 생존력이 좋고, 장관 세포 부착기능이 뛰어나 장내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롯데제과는 이번 특허 기술을 적용해 지난해부터 ‘유산균쇼콜라 2종’(밀크초콜릿, 아몬드초코볼)과 요하이 3종(샌드, 유산균 웨하스, 토이플레이) 등 다양한 유산균 제품을 개발, 판매하고 있으며, 특히 이번 특허 취득으로 제품 판매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산균쇼콜라의 경우 국내 최초 ‘상온에서도 살아있는 유산균 초콜릿’으로 과자 시장에 살아있는 유산균 제품 출시가 붐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유산균은 장의 연동운동을 활성화하고 활성 산소의 생성을 억제한다. 또 유익균의 손상을 막아 노화를 방지해주고, 외부의 바이러스와 세균으로부터 저항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롯데제과는 특허받은 유산균을 활용하여 다양한 유형의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