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버라이어티한 '차' 매력에 빠져보세요…무한성장 메뉴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茶)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음료업계의 주 종목이었던 커피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렀고, 커피를 이용해 개발할 수 있는 메뉴에 한계가 오면서 시작된 움직임으로 보인다.

차 시장이 이토록 급격하게 성장하게 된 원동력은 차의 ‘버라이어티’한 매력에 있다. 차는 커피보다 다양한 베리에이션이 가능하기 때문에 무궁무진한 성장 가능성을 가진 품목으로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차 음료 전문점 및 커피 전문점에서 과일을 이용한 신메뉴를 잇따라 선보이며 과일차 열풍이 불고 있다. 차 메뉴로서 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열대과일을 재료로 사용하는가 하면, 과일청, 과일조각, 허브 등을 활용한 다채로운 티 베리에이션 메뉴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상담모습 (사진=강동완 기자)

◆ 오가다, 블렌딩티 "건강의 차별화"
티 카페 오가다는 지난해 말 블렌딩티 6종과 신 메뉴군인 팥올레 등 총 10종을 새롭게 선보이며 블렌딩티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세작우연 블렌딩티', '홍차로즈 블렌딩티', '홍삼산수유 블렌딩티', '생강귤피 블렌딩티' 등 타 브랜드들과 차별화된 메뉴를 선보이며 소비자들에게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

또 망고인삼마주스는 독특한 평범한 망고주스에 오가다만의 특별 메뉴를 통해 건강한 인삼과 마, 망고가 만나 온몸에 활력 충전에 도움이 된다.

오가다 관계자는 "최근 프랜차이즈 창업시장에서 비카페분야인 차전문점들이 새로운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다."라며 "먹거리 소비시장이 주목받고 있으며, 이를 입증하듯이 예비창업자들의 문의가 최근들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외식 창업 전문가들도 2017년 창업시장 트랜드에 가성비 높은 새로운 먹거리가 주목받고 있다고 조언했다.

◆ 공차코리아, 패션후르츠를 재료로 한 버라이어티한 신메뉴 '허니 패션후르츠티'
차(茶) 음료 전문 브랜드 공차코리아가 과일차 트렌드에 발맞춰 기존 후르츠티 라인업 강화에 나서며 신메뉴 ‘허니 패션후르츠티’를 출시했다.

패션후르츠는 열대과일의 한 종류로 과일의 여신으로 불릴 만큼 피부미용 및 노화방지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지금까지 차 메뉴에서 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재료인 만큼 새로운 맛을 경험하기 원하는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신메뉴 허니 패션후르츠티는 패션후르츠 특유의 상큼함과 허니의 달콤함의 조화가 돋보이는 과일 티음료다. 특히 비타민C가 풍부해 항산화 작용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카페인이 포함되지 않아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으며, 따뜻 또는 시원하게 기호에 따라 마실 수 있다.

허니 패션후르츠티는 공차 전 매장(휴게소 및 특수매장 제외)에서 만나 볼 수 있으며, 공차의 커스터마이징 서비스에 따라 개인 취향에 맞게 당도 조절 및 토핑 등을 추가할 수 있어 차의 맛과 이색 재미를 함께 제공한다. 가격은 라지 사이즈 기준 3,900원이다.

◆ 이디야, 건조 과일과 과일청으로 만든 '블렌딩 티'
이디야커피는 과일 티와 과일 청을 섞은 티 음료인 '이디야 블렌딩티' 브랜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블렌딩티는 커피나 과일 등 다양한 재료를 첨가하거나 섞어서 차를 만드는 방식이다.

과일과 허브차를 활용한 유럽식 티를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친근감을 느낄 수 있도록 과일청을 활용해 프리미엄 티를 선보였다"며 "비니스트 미니처럼 자체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내놓은 메뉴는 유자 피나콜라타 티, 레몬 스윗플럼 티, 자몽 네이블 오렌지 티 3종이다. 가격은 4200원이다.

◆ 드롭탑, 허브티에 과일을 블렌딩한 '후르츠 허브티'

커피전문점 드롭탑은 허브티에 과일을 블렌딩한 ‘후르츠 허브티 3종’을 선보인다. 과일 조각이 더해져 달콤한 맛을 더 풍부하게 느낄 수 있으며 선명한 컬러감이 돋보인다.

후르츠 허브티 3종은 캐모마일 특유의 꽃향기와 상큼한 사과의 과육이 어우러진 ‘캐모마일 애플’과 오렌지의 달콤한 풍미가 인상적인 ‘캐모마일 오렌지’, 루이보스의 고소한 향과 달콤한 오렌지 향이 조화로운 ‘루이보스 오렌지’로 구성됐다. 가격은 모두 4,300원이다.

드롭탑 관계자는 “최근 일반 싱글티보다 블렌딩티를 찾는 고객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수요가 높아지는 만큼 티를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메뉴를 다양하게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