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설 차례상 비용 20만6000원…계란·고기값 오르고 나물·과일값 내리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이 20만6000원으로 지난해보다 5.2%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물가협회가 과일류·견과류·나물류 등 29개 차례 용품에 대해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 등 전국 6개 도시 전통시장 8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설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20만6020원으로 지난해 19만5920원보다 5.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총 29개의 조사품목 중 계란을 포함한 17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고 배 등 12개 품목의 가격이 내렸다. 계란은 30개들이 특란이 지난해 설보다 108.7% 오른 9870원이었고, 생닭 세 마리를 사는데 드는 비용도 작년보다 3.5% 상승한 1만4820원이었다.

쇠고기(국거리 양지 400g)와 돼지고기(수육, 목삼겹 1kg)는 지난해보다 각각 10.2%, 8.4% 오른 1만6680원, 1만7420원을 기록했다.

나물류와 채소 가격은 하락세다. 기상여건이 좋고 생육이 양호해 공급이 늘었기 때문이다. 애호박은 1740원으로 지난해보다 9.8% 하락했고, 고사리도 2880원으로 지난해보다 8% 가격이 떨어졌다. 과일은 지난해 기상여건이 비교적 좋아 저장물량이 늘었다.배(5개)는 지난해보다 5.9% 하락한 1만3940원, 사과는 2.3% 오른 1만1250원이이었다.

물가협회는 "과일의 경우 설이 다가올수록 저장물량이 점점 더 많이 공급돼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계란값이 폭등하고 육류·무 가격이 강세지만 정부의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으로 오름세가 다소 누그러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