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신년운세부터 황금알까지"…유통업계 신년맞이 이벤트 경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정유년 새해가 밝아오면서 식품 및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다양한 신년 맞이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다. 

대상 통합 온라인몰 정원e샵에서는 정유년 신년운세를 봐 주는 ‘2017 신년운세 이벤트’를 오는 1월 15일까지 진행한다. 정원e샵 회원이라면 누구나 신년운세를 무료로 볼 수 있다. 참여 방법은 정원e샵 홈페이지 로그인 후 ‘2017 신년운세 이벤트’ 페이지에서 이름과 생년월일, 성별, 태어난 시 등 기본적인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신년운세 이벤트와 함께 정원e샵에서는 오는 20일까지 청정원 인기 선물세트 113여 종을 최대 67%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2017 정유년 설날 선물대전’도 진행하고 있다. 

파파존스는 이달 5일까지 새해맞이 스노우볼 피자 ‘초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 겨울 신메뉴 ‘스노우볼 피자’를 단품 주문 시 20%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겨울 신메뉴 ‘스노우볼 피자’를 라지 사이즈 이상으로 주문하면, 인기 사이드 메뉴와 콜라 1.25L를 무료로 준다. 이벤트 대상 사이드 메뉴는 치킨 스트립, 미트 파스타, 화이트 파스타, 파파스 윙으로 총 네 가지이며, 여기에서 한 가지만 선택 가능하다. 

커피전문점 파스쿠찌에서는 닭의 해 정유년을 맞이해 ‘복을 낳는 닭’ 마몬 패밀리 캐릭터와 함께하는 신년 이벤트를 오는 12일까지 진행한다. SPC그룹에서 진행한 디자인 컬처 프로젝트에서 탄생한 ‘마몬 패밀리’ 영상을 스크랩 후 댓글에 URL을 남기면 참여된다. 추첨을 통해 총 5명에게 따뜻한 카페라떼를 증정하며 당첨자는 오는 12일 발표된다.

위스키 브랜드 임페리얼은 알코올 도수 35도인 저도주 ‘35 바이 임페리얼’ 출시를 기념하고, 훈훈한 덕담으로 희망찬 한 해가 되길 응원하는 ‘희망 영상 메시지 릴레이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참여방법은 ‘35 바이 임페리얼’ 사이트에서 친구에게 보내고 싶은 사진을 업로드 후 메시지를 작성하면 된다. 사진과 메시지는 영상 편지로 제작되며 다운로드하여 소장하거나 SNS를 통해 친구에게 전달할 수 있다. ‘희망 영상 메시지 릴레이 이벤트’는 2017년 2월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신세계푸드 데블스도어는 ‘치킨 런 “고! 2017”’ 이벤트를 오는 31일까지 실시한다. ‘붉은 닭의 해’를 기념해 인기 메뉴인 데블스 프라이드치킨을 매콤 달콤한 한국식 양념으로 업그레이드한 K.F.C와 바싹하게 튀긴 치킨과 코울슬로의 조합이 잘 어울리는 크리스피 치킨버거 등 신메뉴 5종을 선보였다. 동시에 닭 띠(57, 69, 81, 93년) 고객이 신메뉴를 주문하면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데블스도어 공식 페이스북에서 신메뉴 댓글 이벤트를 통해 이달 중 사용 가능한 식사권을 총 60명(K.F.C 30명, 크리스피 치킨버거30명)에게 증정한다.

유통업계에서도 정유년 맞이 이벤트가 한창이다. 두타 인터넷면세점에서는 ‘황금알을 낳는 두타닭’ 이벤트를 오는 31일까지 PC와 모바일에서 동시 진행한다. 100달러 이상 구매 시 두타닭이 황금알을 낳는 이벤트로 황금알 3개를 모은 고객에게는 치킨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기프티콘은 당첨자 발표 후 마이페이지에 등록된 휴대폰 번호로 발송된다. 또한 닭 띠 우대 이벤트로 닭띠 고객에게 특별 적립금 10000원을 제공한다. 유효기간은 1월 31일로 이달까지 사용 가능하다.

이 밖에 현대백화점은 오는 26일까지 전국 15개 점포에서 '황금알 50돈 경품 행사'를 연다. 해당 기간 동안 응모한 구매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점 별로 1명씩, 총 15명을 선정해 50돈짜리 ‘황금알’을 증정한다. 해당 기간 백화점에서 구매한 고객이 대상이며, 구매 영수증 하단의 응모권을 작성해 점 별 응모 함에 넣으면 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