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헌혈캠페인, 37년간 임직원 5837명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미약품이 최근 서울 송파구 본사와 경기도 동탄 연구센터, 경기도 팔탄·평택공단에서 ‘사랑의 헌혈캠페인’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1981년부터 시작해 올해 37년째를 맞은 한미약품 헌혈캠페인은 국내 제약업계 최장기 공익 캠페인이다.

한미약품 본사임직원들이 헌혈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에 따르면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1980년 11월 서울 지하철 시청역에 마련된 국내 첫번째 헌혈의 집 개소에 발벗고 나선 것을 계기로 한미약품그룹 기업문화로 자리 잡게 됐다.

이번 헌혈캠페인에는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 직원 등 그룹사 임직원 194명이 참여했다.

현재까지 누적 참여자수는 5837명, 헌혈량은 총 186만7840cc(1인당 320cc 기준 1만7511명에게 수혈할 수 있는 양)다.

임종호 한미약품 총무팀 상무는 “매년 헌혈캠페인을 통해 사랑 나눔을 몸소 실천하는 임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도움을 필요로 하는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