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세븐일레븐, 맞춤형 설 선물세트 선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본격적인 선물세트 판매에 나선다.

세븐일레븐은 설 연휴를 앞두고 총 500여 종의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신용카드 제휴 현장 할인, 통신사 할인, 포인트 결제 등 다양한 할인과 무료 택배로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세븐일레븐은 명절 선물도 가성비 높은 선물이 대세인 가운데 김영란법의 시행으로 5만원 이하의 실속형 선물과 1인 가구를 겨냥한 선물을 다양하게 마련했다.

◆ 가격대별 맞춤형 설 선물세트

세븐일레븐은 과거 명절 선물세트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가격대별 MD가 추천하는 맞춤형 상품을 선보인다.
세븐일레븐이 이번 설 명절 선물세트의 약 60%를 5만원 미만의 중저가 상품으로 구성했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2만원 이하 저가 실속 상품으로 ‘대상)고급유6호(8900원)’, ‘흑색영양혼합곡선물세트(11000원)’, ‘LG)기분좋은4호(19900원)’ 등 총 8종을 추천했다. 5만원 이하 상품군에서는 명절 선물로 선호도가 높은 가공식품과 H&B상품인 ‘CJ)스팸 8호(35800원)’, ‘아모레)려(39900원)’, 중저가 양주인 ‘골든블루 사피루스(36000원)’ 등 총 6종을 준비했다.

그 외 10만원 이하 선물로는 ‘한우 구이세트 1호(89000원)’, ‘정관장 홍상점 에브리타임(80000원)’ 등 4종과 ‘영광 법성포 프리미엄 굴비세트(180000원)’, ‘정관장 감사 예 세트(160000원)’ 등 2종을 15만원 이상 명절 선물로 추천했다.

그리고 자체 메가 히트상품인 ‘PB요구르트젤리 2종세트(18000원)’도 판매한다.

지난 5월에 출시한 PB요구르트젤리는 8월 이후 일 평균 5만개 이상 높은 판매고를 자랑하며 하반기 과자류 1위, 전체 판매 순위 8위에 올라있는 세븐일레븐 대표 PB상품이다.

PB요구르트젤리 2종세트는 요구르트젤리 10개, 딸기요구르트 5개로 구성되어 명절을 맞아 아이들이 있는 가정에 좋은 설 선물로 인기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가전제품도 더 작게

세븐일레븐은 급격하게 늘어나는 1인 가구 수요에 발맞춰 사이즈를 줄인 소형 가전제품 코너도 마련했다.

먼저 멀티 전기밥솥인 ‘레꼴뜨 멀티 전기밥솥 2인용(88000원)’을 준비했다. 한국인에게 없어서는 안될 가전제품 중 하나인 밥솥도 밥과 반찬 두 가지 요리를 동시에 조리할 수 있어 번거로움을 꺼리는 1인 가구에게 알맞은 상품이다.

미니 오븐이지만 필요한 기능을 다 갖춘 ‘기펠 레이나 전기 오븐(45000원)’도 판매한다. 미니 오븐은 9L 크기는 작지만 간단한 요리는 물론 베이킹까지 가능하다. 또한 타이머 기능을 최장 60분까지 설정할 수 있어 다른 일을 하면서 조리도 가능하다.

그 외 ‘테팔 미니 전기주전자(59000원)’, ‘일렉트로룩스 커피메이커(59000원)’, ‘이메텍 프리미엄 전기요 싱글(87000원)’ 등 총 15종의 실용적이고 비교적 저렴한 소형가전을 판매한다.

◆ 다양한 할인 혜택에 무료배송까지

세븐일레븐에서 추석 선물세트를 롯데카드로 5만원 이상 결제하면 10% 할인(일부 품목 제외) 받을 수 있다. 롯데, 신한, 현대, BC 등 신용카드 포인트도 카드사별 20%에서 최대 100%까지 차감 할인이 가능하다.

3+1, 5+1 등 ‘하나 더 증정’ 이벤트도 있어 다량의 선물 구입 시 참고할 만하다. 주문한 상품을 원하는 주소지로 배송 받는 ‘택배상품’ 접수는 무료 배송 혜택과 함께 1월 20일까지 가능하며, ‘일반상품’으로 분류되는 상품들은 추석 연휴가 지난 후에도 1월 31일까지 전국 세븐일레븐 점포에서 구입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 설 선물세트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홈페이지(www.7-eleven.co.kr), 점포 카탈로그북에서 확인 가능하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최근 실속형 소비를 추구하는 1인 가구와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중저가중심의 알뜰 상품들을 한층 강화했다”며 “합리적인 가격과 높은 실용성으로 선물을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만족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