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김성태, 최순실 구치소 청문회 "박근혜 얘기엔 냉소적, 정유라 얘기엔 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썰전 김성태.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썰전'의 김성태 의원이 지난 26일 최순실 구치소 청문회를 언급하며 "(최순실이) 박근혜 대통령을 생각하는 마음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성태 의원은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과 지난 29일 JTBC '썰전'에 출연, 최순실 구치소 청문회 비하인드 스토리를 언급했다.

이날 김성태 의원은 "이 방송이 나갈 때쯤이면 개혁보수신당 소속일 것”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청문회 위원장인 김성태 의원은 "만약 '당신이 죽어서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에서 살아날 수 있다면'이라는 말이 나왔는데 아무 말 하지 않았지만 아주 냉소적이었다"라며 "'내가 왜 (박 대통령 대신) 죽어?' 이러한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밀월 관계에 금이 간 것인지 애초에 상하 관계였는지는 모르겠지만 박 대통령을 위하는 마음은 전혀 없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김성태 의원은 "반면 (최순실이) 손자와 딸 이야기에는 눈물을 쏟았다"면서 "정유라 등 얘기를 꺼낸 것은 그런 얘기 사이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이야기를 끼워넣기 해 답변을 유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순실은 극구 사진은 안된다고 했다"면서 "최순실은 우리가 비위 맞춰가면서 했다. 조금 강하면 심장이 아프다고 하고, 빨리 나가려고 했다. 7~8번 그랬다"면서 강한 의원들의 질타 때에도 "최순실은 '난 청문회가 아니라 교도소장이 잠깐 면담하는 자리라고 해서 나왔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