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놀부, 가맹점과 가맹본부 상생협력 위한 '자율조정위원회' 발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놀부’가 가맹점과 가맹본부간 상생협력을 위한 ‘자율조정위원회’를 발족했다.

28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에서 '자율조정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놀부는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와 가맹점간의 상생협력 방안의 일환으로 이번 자율조정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영철 놀부대표이사는 “의견을 통해 조정으로 프랜차이즈 본부는 가맹점 사장님이 잘되는 게 목표이다.”라며 “진정한 상생을 위해 열심히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강동완기자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조동민 협회장은 “프랜차이즈 본부가 가맹점주님들의 성공과 브랜드 정체성과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는 프랜차이즈 브랜드 역할로 자율조정위원회가 발족되어 업계에서도 관심을 높게 보고 있다.”라며 "프랜차이즈업계는 가맹본부와 가맹점간의 격려와 소통을 잘하는 상호간의 관계성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가맹본부와 가맹점 종사자들간의 노력 속에서 가맹점간의 갈등을 원만히 해결하고 브랜드간의 협력이 잘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외부간사로 활동하게 된 자율조정위원회 임영균 광운대 교수는 “최근 가맹사업법 개정안이 가맹사업에 대한 규제가 타국가에 비해 심한편이다.”라며 “프랜차이즈 선진국과 비교하는 경우 규제라고 하는 것이 시장경쟁원리에 어긋나는 경우가 많고, 분쟁은 당사자간의 노력을 중요시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법에 의해서 해결하고자 하는 잘못된 인식들이 많다.”고 말했다.

또 임 교수는 “분쟁을 해결보다 분쟁이 조장되는 현실을 학계에서 많이 우려하고 있다.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동반자적 관계에서 의존도를 높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조정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며 “놀부가 외식업계 중견기업으로써 제대로 된 상생협력관계를 만들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놀부 이만재 상무는 경과보고를 통해 “놀부가 향후 가맹점과 상생할 수 있는 제도 출발점에 썼다.”라며 “자율조정위원회는 계약당사자간의 분쟁부분을 자율적 관점에서 제3의 객관적 공식채널을 통해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며, 가맹점사업자2명, 가맹본부2명, 외부간사 1명으로 구성됐다.”고 소개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