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소멸시효완성채권 1조원 무상 소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가운데)가 23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소멸시효완성채권 소각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BI저축은행

SBI저축은행이 1조원 상당의 개인 소멸시효완성채권을 소각했다. 내년 상반기에 남아있는 법인 소멸시효완성채권까지 소각하면 총 2조원의 채권을 무상 소각하게 된다.

23일 SBI저축은행은 서울시 중구 수하동 본사에서 9445억원의 개인 채무자 소멸시효완성채권을 소각했다고 밝혔다. 불법추심에 노출됐던 12만명가량의 채권자가 부채를 탕감받게 된다.

소멸시효완성채권이란 채무자가 5년 넘게 돈을 갚지 않은 채권으로 법적으로 상환할 의무가 없다. 하지만 일부 채권추심업체가 이를 헐값으로 매입해 추심하는 등의 문제가 지적돼왔다.

SBI저축은행은 내년 상반기에 1조1000억원 규모의 법인 소멸시효완성채권도 소각하기로 했다. 개인 채권과 합쳐 총 2조원 규모의 소멸시효완성채권이 소각되는 셈이다.

SBI저축은행 임진구 대표는 “서민 부채를 탕감하기 위해 소멸시효완성채권 소각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서민 부채와 고금리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내년 1월2일부터 SBI저축은행 홈페이지 소멸시효완성채권 소각 관련 안내페이지를 통해 채권 조회가 가능하다.
서대웅 mdw1009@mt.co.kr  |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