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뜨거운 반응… 온라인 소통에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말 특수를 맞이한 주류업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예년에 비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 온라인을 통한 마케팅에 더욱 집중하는 모양새로, 이는 온라인 채널이 소비자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살피는 창구로 입지를 굳혔기 때문이다. 

특히 출시 직후, 온라인 채널에서 소비자들의 제품 관련 글이나 인증 사진이 많을수록 인기를 끈다는 업계 공식까지 생겨났을 정도다.

주류업계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을 통한 자연스러운 입소문 확산에 신경 쓰고 있다. SNS에 술 사진을 업로드 하는 일명 ‘술스타그램족’의 제품 인증 사진과 맛에 대한 평이 인지도 확대는 물론 매출까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특히 SNS를 주로 이용하는 젊은 소비자를 타깃으로, 편의점이나 마트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캔 형태의 주류나 저도주 등 가정용 주류를 생산하는 업체일수록 온라인 마케팅 활동이 두드러지는 경향을 보인다.

또다른 열풍의 주역으론 프랜차이즈 주점이라고 볼수 있다.

프랜차이즈 주점창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오땅비어'는 해산물펍 전문 스몰비어 브랜드로 다양한 주류를 갖추고 있다. 이때문에 젊은층의 방문율이 높고, 이들에 대한 서비스가 인기를 끌면서 최근들어 창업도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온라인 열풍으로 ‘부라더#소다’ 품절 대란을 일궈낸 보해양조㈜를 비롯해 ‘순하리’ 시리즈로 온라인 마케팅을 이어오고 있는 롯데주류, ‘이슬톡톡’으로 SNS 팬층을 확보한 하이트진로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층의 눈길을 끌기 위해 튀는 아이디어로 감각적인 사진과 영상, 눈에 띄는 디자인과 유명 인사 등을 통해 온라인 마케팅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주류 시장에서 ‘부라더#소다’라는 신개념 탄산주로 이례적인 인기몰이를 했던 보해양조㈜는 올해 ‘술탄오브콜라酒’라는 새로운 탄산주를 선보이며 SNS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술탄오브콜라酒’는 상쾌한 콜라 맛에 스코틀랜드 산 위스키 원액을 넣어, 익숙한 듯 새로운 맛으로 승부했다. 고급 술인 위스키를 콜라에 접목해 젊은 소비자의 진입장벽을 대폭 낮췄고, 연말 분위기와도 잘 어울리는 붉은 바탕에 아랍 궁전을 연상시키는 패키지 디자인이 SNS 인증 사진 열풍을 불러 일으켰다는 분석이다.

또한, ‘콜라의 왕’과 ‘콜라에 술 탔다’는 중의적 의미를 담은 참신한 제품명도 관심의 대상이다. 이러한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출시 2주 만에 SNS에서 술탄오브콜라酒를 구했다는 게시 글이 천여 건을 넘어서며 겨울 주류 시장의 신흥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술탄오브콜라酒는 ‘#술스타그램’, ‘#알콜스타그램’, ‘#19금 콜라’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예거밤 같다’, ‘맛이 궁금하다’, ‘드디어 구했다’, ‘신제품 발견’ 등의 코멘트로 구매 인증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0월 이후 마트 등에서 매출 증가세로 재미를 보고 있는 소주 업체들은 서둘러 크리스마스 한정판을 내놓으며, 온라인에서 이를 활용한 스타 마케팅을 진행 중이다. 

하이트진로는 최근 ‘참이슬 크리스마스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하고, 모델인 가수 아이유의 인증 사진을 공식 SNS에 공개하는 등 20대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어 화제다.

소비자들은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옷을 갈아입은 참이슬 병과 산타 복장의 두꺼비가 새겨진 병마개 사진을 개인 인스타그램에 업로드 하며, 제품 인증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무학의 ‘좋은데이’는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우리나라 명소 곳곳에서 좋은데이가 새겨진 소주잔을 들고 있는 독특한 이미지로 온라인에서의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풍경과 함께하는 순간이 좋은 날’이라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감성을 자극하는 멋진 풍경과 좋은데이 소주잔의 절묘한 조화로 소비자의 호응을 얻고 있다. 여기에 최근에는 호감 이미지의 배우 박보영과 재계약을 마치고 모델을 활용한 이모티콘 제작, 화보 촬영 현장을 공개하는 등 스타를 활용한 막판 연말 특수를 노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요즘 소비자들은 스스로 제품을 비교하며 전문적인 리뷰를 공유하기 때문에 온라인에서 외면 받으면 그 제품은 성공하기 힘들다”며, “앞으로도 주류업체들은 다양한 온라인 마케팅 공세를 펼치며, 소비자 시선 끌기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