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국내 외식업체 국민 78명당 1개꼴… '포화상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외식업체들이 우후죽순 늘어나며 식당들의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어 외식업주들의 주름이 깊어지고 있다.

5일 농림축산식품부의 '2016년도 식품산업 주요 지표'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음식점 및 주점업 사업체 수는 전년 대비 2.4% 늘어난 65만 개였다.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 5133만 명을 기준으로 환산하면 식당이 국민 78명당 1개꼴로 있는 셈이다.

또 전체 음식점의 87.4%는 직원 수가 5명 미만인 소규모 음식점이었다. 퇴직자를 중심으로 영세 자영업자들이 너도나도 외식업에 뛰어들면서 외식업계가 포화 상태에 이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여기에는 질적인 성장 대신 가맹점 수 늘리기에만 급급했던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들도 한몫했다는 분석도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본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직영점이 없는 프랜차이즈가 60%(한국외식산업정책학회 집계 기준)에 달한다. 즉 가맹본사에서 직접 운영해 성공한 경험도 없는 식당 브랜드를 만들어 판매하는 기형적인 구조인 것.

가맹본사들이 로열티보다는 초기 개설 비용을 가맹점으로부터 받아 수익을 극대화하고 있어 초기 비용을 보전하지도 못한 채 폐업하는 가맹점도 속출하고 있다.

아울러 한정된 내수 시장에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외식업종의 폐업률은 23%(2014년 기준)로 전체 자영업 폐업 가운데 가장 비중이 높았다.

올해 같은 경우 청탁금지법 시행과 최근의 '최순실 게이트'까지 터지면서 식당 경기가 얼어붙은 점도 폐업이 늘어난 주요 요인 중 하나다.

업계 관계자는 "경기가 어려워지고 퇴직 및 실직자가 늘어 상대적으로 진입 문턱이 낮은 외식업에 뛰어드는 사람이 늘고 있다"면서 "하지만 외식 수요는 줄면서 문을 닫는 식당이 급증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