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 김장비용 대형마트 27만원·전통시장 24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에서 김장을 할 때 전통시장에서 재료를 구입하면 24만원, 대형마트에서 재료를 구입하면 27만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DB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가락몰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김장비용 조사결과를 15일 공개했다.

김장 성수품 13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해보니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총 24만6960원(이하 4인 가족 기준)으로 지난해 19만3690원보다 27%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상승 주요 원인은 배추와 무, 쪽파, 미나리의 가격이 전년대비 상승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쪽파와 미나리는 폭염과 태풍 등 날씨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대형마트 이용 시 구매비용은 전년대비 27% 상승한 27만2410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10% 정도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대부분 품목이 저렴했다. 특히 미나리는 30% 이상, 건고추와 대파는 20% 정도 저렴했다.

가락시장에 위치한 우리나라 최대 종합식자재시장인 가락몰을 이용할 경우 구매비용은 22만8940원으로 대형마트에 비해 18% 정도 저렴했다.

자치구별로는 종로구와 노원구, 관악구가 평균 27만원대로 전통시장 평균 김장 비용보다 높게 형성된 반면, 서대문구와 용산구는 평균 22만 원대를 보였다.

절임배추로 김장을 담그는 경우 비용은 25만5460원으로 신선배추를 구입해 김장을 하는 경우보다 3% 정도 비용이 더 드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