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김장재료 가장 저렴한 곳은 '전통시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김장 재료는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는 것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지난달 배추, 마늘, 당근, 양파, 대파, 무 등 주요 김장 재료 6개의 판매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 중 5개 품목이 전통시장에서 가장 저렴했다고 7일 밝혔다.

품목별로 보면 마늘(깐마늘 100g·1029원), 당근(100g·288원), 양파(1망·2646원), 대파(흑대파 1단·2434원), 무(1개·3017원)는 전통시장이, 배추(1포기·4772원)는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다.

업태별로 가장 큰 가격 차이를 보인 품목은 마늘로, 전통시장이 백화점(1775원)보다 72.5% 저렴했다.

한편, 지난달 신선식품 중 무(6.0%)와 돼지고기(1.0%) 가격은 전월보다 상승했고 배추(-23.4%), 쇠고기(-3.1%), 양파(-2.2%)는 전월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작년 같은 기간보다는 배추 가격이 144.8% 올랐고 무 가격도 138.2%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