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세영, 현우에 입맞춤… "아무도 건들지 말라고 도장 찍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왼쪽부터 이세영, 현우. /자료사진=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공식 홈페이지

배우 이세영이 가수 겸 배우 현우에게 고백했다. 오늘(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민효원(이세영 분)은 강태양(현우 분)의 집을 찾아 강태양을 기다렸다.

강태양이 "여기서 뭐하고 있는가"라고 질문하자 민효원은 "걍태양씨 기다렸다"고 대답했다. 강태양이 다시 "왜 기다렸는가"라고 의아해하자 민효원은 강태양에게 입을 맞췄다.

강태양이 "뭐하는 것인가"라고 말하자 민효원은 "도장 찍었다. 아무도 건들지 말라고"라고 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강태양은 "민효원씨 맑은 사람이라는 것은 알겠는데 거기까지"라며 "난 그 이상의 감정을 느끼지 못했다"고 거절했다.

민효원이 "그동안 미안했다"고 말하자 강태양은 "내가 미안하다"고 말했다. 강태양이 "택시를 잡아 주겠다"고 말하자 민효원은 "친절 베풀지 마라. 잘해주면 또 엉겨 붙을지도 모르니까"라고 쏘아붙였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