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컬처밸리' CJ-차은택-경기도 합작품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월 열린 K-컬쳐밸리 기공식./사진=뉴시스DB
'최순실 게이트'에 국내 굴지의 유통기업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CJ그룹이 K-컬처밸리 사업자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차은택씨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K-컬처밸리는 정부의 문화창조융합벨트 구축 계획에 따라 고양시 일산 한류월드 부지에 호텔과 상업시설, 테마파크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CJ가 2017년까지 1조4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 사업자 선정에 있어서 차 씨가 CJ로 선정되도록 힘을 썼다는 의혹, 그리고 경기도 고양시 부지 선정에 있어서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3일 JTBC 보도에 따르면 CJ는 경기도에서 30만㎡의 땅을 빌리는 데 임대료로 땅값의 연 1%만 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소 연 5%지만, 외국 자본이 함께 투자한다는 이유로 땅을 싸게 빌렸다는 것.

하지만 해당 외국기업인 싱가포르의 '방사완 브라더스'가 실제 국내에 돈을 투자한 건 올해 6월17일까지인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투자가 들어오기도 전에, 이를 전제로 싼 값에 땅을 빌려주는 계약이 이뤄진 것.

의혹의 중심에는 차 씨가 추진하는 문화창조융합벨트가 있다. K-컬처밸리는 차 씨가 주도하는 '문화창조융합벨트'의 핵심 구상 중 하나다. 차 씨와 CJ의 긴밀한 관계 속에서 사업이 추진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5월 경기도 고양시 고양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에서 열린 K-컬쳐밸리 기공식에 참석, 손경식 CJ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사진=뉴시스DB
특히 경기도가 CJ를 K-컬처밸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날, 박근혜 대통령과 차 씨,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만난 점도 의혹을 키운다. 또한 CJ가 사업에 참여하기로 한 뒤 이재현 회장이 특별사면을 받아 의혹은 더욱 커져가는 상황이다.

경기도는 의혹을 부인했다. 도 관계자는 "K-컬처밸리 예정 부지는 경기도와 CJ가 협약하기 이전부터 고양시로 정해져 이곳에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었다"면서 "그동안 사업 추진이 제대로 되지 않아 지지부진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CJ 역시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터무니 없는 낭설'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CJ그룹 관계자는 "K-컬처밸리는 2014년 11월 문체부에서 직접 연락을 받아 참여를 검토했던 사업"이라며 "'비선 실세'가 개입할 이유가 없다. 모든 일이 적법하게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