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서울시, 연말까지 강남 등 재건축 조합 운영실태 합동점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남구 개포주공1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한국감정원이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3일부터 연말까지 약 2개월 동안 강남구를 비롯한 주요 재건축 정비사업 조합 운영 실태 집중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11.3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방안’에 따른 후속조치로 최근 서울 지역 재건축 조합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되는 등 조합임원의 비리행위가 지속적으로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일부 재건축 시장이 과열양상을 보임에 따라 조합 운영 및 조합원 분양과정 등에서 법규위반 우려도 높아진 것도 한몫 했다.

이번 합동점검반은 국토부, 서울시, 관할 구청의 정비사업 담당 공무원과 한국감정원, 변호사, 회계사 등 관련 전문가로 구성되며, 4개팀(팀별 8명) 총 34명이 투입된다.

점검대상 지역은 국토부와 협의를 거쳐 강남권 재건축 구역을 중심으로 최근 분양을 완료했거나 분양예정인 단지 및 주민들의 민원이 다수 발생한 단지 등 총 8개 구역이다.

점검일정은 3일부터 올 연말까지며 조합별로 점검팀을 파견해 4주간 현장점검을 포함한 집중 점검을 실시하게 된다.

점검항목은 용역계약의 적정성 및 회계처리 등 조합운영 전반에 관한 사항과 조합원 분양 및 분담금의 적정성 등 관리처분 관련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