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 회장, 세무조사 편의 대가로 안종범과 ‘K스포츠 투자’ 협의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사진=뉴시스 DB
이중근 부영회장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만나 세무조사 편의 대가로 K스포츠재단에 수십억원대 투자금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2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최근 입수한 K스포츠재단 자료에는 안 전 수석이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과 지난 2월26일 이 회장 등 부영 관계자를 만난 내용이 담겼다.

특히 이 자리에서 정 전 사무총장은 이 회장 측에 K스포츠재단이 추진하는 체육인재 육성사업에 70억~80억원대 지원을 제안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투자 제안에 협조 의사를 밝히며 세무조사 편의를 봐달라는 요구를 했다는 것이 골자다.

이에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지검장)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K스포츠재단 내부 자료를 확보해 부영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부영 측의 입장은 달랐다.

부영 관계자는 “회장님께서 정 사무총장을 비롯해 K스포츠재단 관계자를 만난 것은 맞지만 안 전 수석은 만난 사실이 없다”며 “특히 세무조사 관련 편의를 봐달라는 제안을 했다는 것도 사실무근이고 아직 검찰 수사와 관련된 어떠한 내용도 전달 받은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