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하림 삼계탕, 중국 남부 지역 공략 위한 발판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6월 중국 최대 유통그룹인 쑤닝과 삼계탕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중국에 진출한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이 이번엔 중국 남부 지역 집중 공략에 나섰다.

하림은 지난달 26일, 중국의 샤먼 백품혜 수출입유한공사와 삼계탕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샤먼 백품혜는 중국 복건성에 위치한 수입유통 전문회사이며, 하림은 이번 수출 계약을 계기로 복건성과 광동성을 비롯한 중국 남부 도시에서 삼계탕의 저변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 하림 육가공 박준호 본부장(왼쪽)과 샤먼 백품혜 우진강 대표(오른쪽)이 하림 삼계탕 중국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제공=하림)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샤먼 백품혜의 우진강 대표는 하림의 공장과 생산 라인을 직접 둘러보고 위생적인 생산시설과 품질관리에 만족해 하며 "한국에서 유일하게 미국과 중국에 삼계탕을 수출하는 하림과 중국 비즈니스의 파트너가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샤먼 백품혜는 11월에 개최되는 '샤먼 국제 식품 무역 박람회'를 시작으로 대형 유통매장을 통해 하림 삼계탕을 적극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하림 육가공 박준호 본부장은 "중국 남부 지역에는 스프와 탕류를 선호하는 음식문화가 있어 삼계탕의 저변 확대에 최적화된 곳이라고 판단한다"며 "즉석식품과 수입식품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중산층 이상의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삼계탕 인지도를 높이고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림은 11월 중순에 첫 주문물량인 6천 봉을 수출하고, 연말까지 6천 봉을 추가로 수출할 예정이며, 내년엔 6만 봉까지 수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하림은 대만에서 대형 유통업체들과 연계해 하림 삼계탕 시식 판촉 행사를 진행한다. 11월 27일까지 원동백화점, 시티슈퍼, 코스트코(점포별 행사기간 상이) 등에서 하림 전통 삼계탕과 하림 전복 삼계탕의 우수성을 알리고 판매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