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과일부터 식사까지, '컵푸드'를 아시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1인가구의 수가 늘고 합리적 소비를 추구하는 소비패턴이 자리잡으며 더 작고, 알찬 구성의 제품이 주목 받고 있다.

실제로 시장조사전문기업 마크로밀 엠브레인의 트렌드모니터가 작년 5월과 올해 7월에 걸쳐 최근 1~2개월 동안 식품을 직접 구입해 본 경험이 있는 만 19~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소용량, 소포장 식품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비자 10명 중 9명(90,4%)은 소용량 식품이 필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소용량 식품이 별로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는 의견은 6.2%, 전혀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는 의견은 0.3%에 불과했다.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식음료업계는 ‘컵’패키지에 집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적당한 양은 기본, 간편함까지 담기에 컵만한 패키지가 없기 때문이다. 컵과일부터 컵에 담아 리뉴얼 출시한 스테디셀러 제품까지 최근 많은 소비자들이 찾고 있는 다양한 ‘컵푸드’를 살펴본다.

◆무르거나 상하기 쉬운 과일… ‘컵과일’ 이 대세

1인 가구에서는 구입한 과일의 양이 많아 다 먹지도 못하고 버리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또한 과일 특성상 가방, 비닐 등에 휴대하며 다니면 무르거나 상하는 일이 생기기도 한다. 이에 최근 컵과일 제품이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다. 적정 양으로 상할 일이 적다는 장점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먹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

세계적인 청과브랜드 돌(Dole)의 ‘후룻볼’은 한 입 크기의 과일을 100% 주스에 담은 2 in 1 제품으로, 과일 그대로의 식감과 달콤한 주스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설탕, 방부제, 인공향을 첨가하지 않은 것이 큰 특징으로, 한 손에 들어오는 작은 컵에 포크가 함께 동봉되어 있어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스위티오 파인애플, 자몽, 슬라이스 피치(복숭아) 총 3가지로 출시되어 각자 기호에 맞게 즐길 수 있다.

CU가 출시한 ‘과일 한컵 달콤한 믹스·새콤한 믹스’는 여러 가지 과일을 세척한 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컵에 담은 제품이다. 사과, 오렌지, 포도 등 다양한 종류의 과일을 한 컵에 섭취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 양 부담 적은 ‘컵디저트’ 

최근 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디저트 시장에서도 ‘컵푸드’ 바람이 불고 있다. 기존의 스테디셀러 제품을 컵에 담아 재출시 하는 등 관련 제품 출시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컵에 담은 디저트는 양에 대한 부담이 덜하고 먹기에 간편해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빙그레가 출시한 ‘엑설런트 바닐라의 꿈’은 1988년부터 이어져온 기존의 낱개 종이 포장 대신 컵 형태의 용기를 적용한 제품이다. 이중컵 재질로 인하여 체온에 의해 제품이 녹는 것을 방지한 것이 특징이다. 작은 컵에 담겨 큰 컵의 다른 아이스크림에 비해 양에 대한 부담이 적고, 숟가락이 함께 동봉되어 있어 언제 어디서나 먹기 편하다.

세븐일레븐의 ‘북해도 컵케익’은 일본 유명 디저트 전문 브랜드인 ‘북해도코리아’와 기술제휴를 통해 출시한 제품으로 풍부하고 진한 맛이 특징이다. 한 손에 잡히는 작은 컵에 담긴 제품으로, 다른 일반 케익 제품과 달리 양에 대한 부담이 덜하다. 제품은 레어치즈케익, 망고파르페, 티라미수, 밤몽블랑 등 총 4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 컵에 담긴 한끼 식사… 컵푸드

혼밥족 등의 증가로 확대되고 있는 간편식 시장에도 ‘컵푸드’ 바람이 불고 있다. 기존의 도시락 제품, 반조리 식품 등은 맛과 영양은 모두 살렸지만 휴대성에서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업계는 ‘컵푸드’ 제품을 속속 선보이며 간편식 시장에 새 바람을 불어오고 있어 눈길을 끈다.

풀무원식품의 '컵 안의 맛있는 두부 한끼' 3종은 두부와 함께 다양한 토핑을 얹어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저칼로리 건강식품인 두부를 컵에 담아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으로, 식사 또는 다이어트용으로 언제 어디서나 즐기기에 좋다. 제품은 ‘베이컨김치 연두부’, ‘불닭 연두부’, ‘매콤동치미 연두부’ 총 3종으로 구성되어있다.

CJ제일제당의 ‘햇반 컵반’은 컵에 국밥, 덮밥, 비빔밥 등을 담은 제품으로, 별도의 냉장 및 냉동 보관이 필요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도시락, 샌드위치 등과 달리 컵형태의 용기를 사용해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한 것이 장점이다. 제품은 ‘콩나물국밥’, ‘강된장보리 비빔밥’, ‘하이라이스 덮밥’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어 각자 기호에 맞게 즐길 수 있다.

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1인가구 증가, 간편함을 추구하는 소비자 성향 등의 사회적인 트렌드로 업계는 최근 소포장 제품과 해당 제품 패키지 기획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러한 트렌드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앞으로 더욱 다양한 품목의 ‘컵푸드’ 제품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