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BQ, ‘패밀리(가맹점)가 살아야 본사가 산다’ 가맹점의 목소리를 반영한 정책 수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 프랜차이즈 비비큐 가 지난 17일(월) 제너시스BBQ 그룹 치킨대학(경기도 이천) 에서 패밀리(가맹점) 2016년 하반기 운영·마케팅 위원회를 실시했다.

이 날, 정릉중앙점, 부산마린시티점, 양산어곡점 등 60개점의 패밀리(가맹점) 운영·마케팅 위원들과 제너시스BBQ 그룹 윤홍근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비큐의 운영 및 마케팅 방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이번 운영·마케팅 마케팅 위원회에서는 새롭게 변경된 배우 하정우의 ‘치킨의 기준, BBQ’ 신규 광고에 대한 활용 방안 등을 논의하고, 4분기 판촉물에 대한 패밀리들의 아이디어를 듣는 시간이 이어졌다. 뿐만 아니라 ‘원칙경영 준수’ 를 주제로 QCS(Quality, Cleaness, Service) 및 매뉴얼의 준수를 강조하는 강연이 진행되었다.

비비큐 윤경주 사장은 “BBQ는 ‘패밀리가 살아야 본사가 산다’ 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전국 패밀리들과의 커뮤니케이션과 패밀리 복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라며“패밀리들의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정책을 실시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의 소통 창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BBQ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살아있는 아이디어를 도입하기 위해 매년 각 지역을 대표하는 가맹점 사장들을 운영·마케팅 위원으로 선정해 주기적으로 위원회를 개최하고 있다. 전속모델의 선정, 신제품 개발, 행사 계획 수립 등을 비롯해 원부자재 가격 변동 등 오퍼레이션을 본사와 패밀리가 함께 결정하는 등 본사와 가맹점 간 상생협력 관계 구축을 위해 끊임없이 소통을 시도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