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강선 광주역 개통으로 비상하는 '경기 광주 부동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24일 경강선 광주역이 개통하자 잠시 주춤했던 광주시 부동산 시장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경기도 광주가 수도권 동부권 신주거중심축으로 주목 받고 있다. 굵직한 교통호재가 이어지면서 서울 및 도심 접근성이 개선돼 전∙월세난에 지친 수요자들의 대체 주거지로 각광받고 있다.

실제 광주시는 지난해 4월, 성남~장호원간 자동차전용도로 광주구간(성남 대원~광주 쌍동)의 부분개통이 이뤄졌으며 올해 9월 신분당선 판교역에서 여주역을 잇는 경강선 광주역이 개통하는 등 교통호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최근 개통한 경강선을 이용하면 분당선 이매역까지 2정거장, 신분당선 판교역까지 3정거장이면 갈 수 있고 신분당선 및 지하철 2호선 환승역인 강남역도 7정거장이면 진입이 가능해 현재 시외버스로 1시간30분 이상 소요되던 판교~여주간 이동시간이 약 40분대로 대폭 단축됐다. 광주 D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이번 경강선 개통으로 판교나 강남으로 출퇴근하는 성남, 용인지역 전세민들의 문의가 많다"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교, 강남 생활권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이 수요자에게 큰 장점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광주시는 인구가 크게 증가하고 아파트값이 오르는 등 부동산시장도 훈풍이 불고 있다. 주민등록통계에 따르면 9월 기준 광주시 인구 수는 32만759명으로 올해 1월 대비 2.41%(31만3225명)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경기도 인구가 1.04%(1253만6474→1266만6728명) 증가한 수치보다 높은 것이다.

인구가 증가와 함께 아파트거래도 활기를 띠고 있다. 온나라부동산통계 자료를 보면 8월 기준 광주시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38건으로 연초 대비 2.3배 이상 증가했다. 이 기간 동안 경기도 평균 아파트 매매거래량 증가율(1.9배)을 웃돌고 있다.

아파트가격도 상승세를 보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지난 8월 경강선 초월역 인근의 ‘초월 e편한세상 1차’ 전용면적 84㎡가 2억8800만원에 거래돼 2년 전에 비해 4000만원 상승했다. 경강선 곤지암역 인근 곤지암읍 ‘삼주노블리제’ 전용면적 59㎡도 올해 9월 2억800만원에 계약돼 이 기간 동안 5000만원 이상 상승했다.

광주 지역 새 아파트에도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태전 5지구와 6지구에서 현대건설이 분양한 ‘힐스테이트 태전 1차’의 경우 총 3146가구(5지구 1461가구, 6지구 1685가구)가 1년 만에 모두 팔렸다. 현재는 로열층을 중심으로 1000~15000만원가량의 프리미엄이 형성돼 있다.

또 지난 14일 경기 광주시 태전7지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태전 2차' 모델하우스에는 주말 3일 동안 3만여명의 인파가 몰렸다. 힐스테이트 태전 2차 분양 관계자는 "경강선 광주역 개통 이후 강남과 판교 등 지역으로의 접근성이 개선되면서 성남 분당구 및 판교 지역 수요자들의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