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간식으로 먹던 빵, ‘주식(主食)’ 국민 빵집 ‘파리바게뜨’ 30주년 맞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리바게뜨’로 유명한 ㈜파리크라상이 17일 창립 30주년을 맞는다.

1986년 문을 연 유럽풍 베이커리 브랜드 매장 ‘파리크라상’은 당시 생소했던 프랑스 정통 빵과 고급스러운 매장 분위기를 선보여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고, 1988년 이를 대중화시키기 위해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파리바게뜨’를 론칭, 10년 만인 1997년 프랜차이즈 베이커리 업계 1위에 올랐다.

2004년부터 해외시장에 진출해 프랑스 파리(2014년)와 미국 맨해튼(2010년)을 비롯 중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 5개국 주요도시에 24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커피와 음료, 외식 등의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지난해 매출 1조 7,200억 원(공시 기준)을 기록했다.

파리바게뜨는 국내에서 간식으로만 여겨졌던 빵을 ‘주식(主食)’으로 위상을 높이며, 한국인의 식문화를 바꾼 주역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1980년대까지 국내에서 빵은 슈퍼마켓이나 일반 제과점에서 단팥빵, 크림빵과 같은 간식빵 위주로 소비되었고, 식빵조차 어린이들의 간식으로 이용되는 경우가 많았다.

파리바게뜨는 일본식, 미국식 빵 위주였던 국내 제빵 시장에 프랑스의 대표적인 빵과 다양한 유럽풍 제품을 선보여 ‘빵’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을 바꿨다. 또한, 국내 최초로 ‘베이크 오프 시스템을 도입해 전국 어디서나 신선하게 구운 빵을 공급, 남녀노소 누구나 식사대용으로 ‘빵’을 먹는 시대를 열었다.

2000년대 들어서는 빵과 잘 어울리는 커피와 음료를 함께 판매해 매장에서 먹을 수 있게 한 ‘베이커리 카페’ 콘셉트를 선보이며, 빵이 한 끼 식사로 충분한 주식으로 완전히 자리 잡는 발판을 마련했다.

파리바게뜨는 국내 매장 수 3,400여 개, 빵 생산량 일 400만 개로 명실상부한 ‘국민 빵집’으로 자리 잡았으며, 파리바게뜨 카페에서 빵과 커피, 샐러드로 식사를 대신하는 모습이 더 이상 낯설지 않다.



최근 10년 동안 파리바게뜨는 제빵업을 수출산업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제빵업은 대표적인 내수 산업으로 꼽히지만, 파리바게뜨는 제빵산업을 기술과 노하우, 브랜드 중심의 프랜차이즈업으로 발전시켜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과 중국뿐 아니라 제빵 선진국인 프랑스에까지 진출해 한국의 빵과 브랜드를 수출하고 있다.

이 밖에도 파리바게뜨는 버터크림 케이크 위주였던 케이크 시장 트렌드를 생크림 케이크로 바꾸고, 크리스마스 케이크 문화를 대중화 시켰으며, 마일리지 멤버십 카드인 ‘해피포인트’를 업계에 최초로 도입했다. R&D에 대한 적극 투자로 국내 최초 무설탕 식빵 개발, 한국 전통 누룩에서 ‘천연효모’를 발굴하는 등 국내 제빵산업의 역사와 문화를 이끌었다.

30주년을 맞은 파리바게뜨는 앞으로 해외 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미 중국과 미국에서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펼치며 매장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2030년까지 진출 국가를 20개국으로 확대하고, 중국과 미국에서만 2,000개 이상의 파리바게뜨 매장을 열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