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스마트폰 간편결제서비스 이용 늘어 '하루 평균 80만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자금융업자 및 금융회사의 신종 전자지급서비스 등록 현황/자료=한국은행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핀테크 기술이 발전하면서 카카오페이, 삼성페이와 같은 모바일 간편결제·간편송금 서비스 이용률이 크게 늘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신종 전자지급서비스 통계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을 위해 등록한 카드수는 2817만매로 하루평균 81만건, 207억원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1분기보다 이용건수가 82.9%, 이용액수가 53.3% 각각 늘어난 수준이다.

신종 전자지급서비스는 지급카드기반 신종 전자지급서비스(간편결제)와 선불식 신종 전자지급서비스(간편송금)로 구분된다.

지급카드기반 신종 전자지급서비스는 지급카드 정보 등을 모바일기기에 미리 저장해두고 거래 시 비밀번호 입력, 단말기 접촉 등으로 간편히 결제할 수 있는 전자지급서비스를 뜻한다. 반면 선불식 신종 전자지급서비스는 모바일기기를 통해 계좌이체 등의 방법으로 충전한 선불금을 전화번호, SNS 등을 활용해 수취인에게 송금할 수 있는 전자지급서비스다.

간편결제 서비스 업종별로 등록카드수는 ICT 기반 업체가, 이용실적은 유통·제조업 기반 업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업자별로는 전자금융업자가 발급매수 및 이용실적 모두 금융회사를 대폭 웃돌아 시장의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당 통계를 매분기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과 함께 공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