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피자 프랜차이즈 가맹주 “통신사 할인, 부담은 점주에게”… 국감출석 방해 협박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창조과학부 국정감사. /사진=뉴시스

7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창조과학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피자 프랜차이즈 가맹점주가 출석해 이동통신사 할인혜택과 관련, 이통3사 측이 '갑질'을 일삼고 국감 불출석을 종용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예상된다.

미방위 소속 새누리당 박대출 의원,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통신사들과 가맹본부가 통신사 포인트 할인 부담을 가맹점주에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진우 미스터피자 가맹점주 협의회장은 이날 국감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통신사 할인을 반대하지는 않지만, 비용의 일정 부분은 통신사가 부담해야 한다”며 “통신사가 고객에게 선심 쓰고 비용은 가맹점주가 다 감수해야 해 너무나도 힘들다”고 호소했다.

프랜차이즈 피자헛, 미스터피자 등에서 통신사 포인트 할인이 가능한데 통신사와 가맹본부는 여기에서 발생하는 비용 부담을 가맹점주에게 100% 전가시키고 있다는 것. 15% 할인까지는 관련 비용을 가맹점주가 부담하고 이를 초과하는 할인은 이통사가 일부 비용을 보전하는 방식이다.

김영종 피자헛 가맹점 협의회 수석 부회장 겸 사무국장은 “2014년 9월 이전에는 이통사들이 멤버십 할인 비용 일부를 부담했지만 9월 이후에 가맹점이 100% 부담하라는 통보를 받았다”며 “가맹점들은 손익분기점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또 가맹점주들은 이번 참고인 자격으로 국감에 출석하지 못하도록 종용받았다고 주장했다. 김진우 미스터피자 가맹점주 협의회장은 “오늘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참석하면서 SK텔레콤 등 통신사에서 제휴 할인을 안 하겠다는 외압 등이 있었다는 얘기를 본사로부터 들었다”면서 “웬만하면 나가지 말라고 했지만 불공정한 사실을 알리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최윤신 chldbstls@mt.co.kr  |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