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입은 현대차 울산 2공장, 사흘만에 가동 재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일 태풍 피해로 침수된 현대차 울산2공장 내부. /사진=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

태풍 ‘차바’로 인한 침수에 가동이 중단됐던 현대자동차 울산 2공장이 사흘 만에 조업을 재개한다.

현대차는 7일 오전 9시부터 울산 2공장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오전 11시쯤 가동을 멈춘지 사흘만이다.

이날 오전 6시45분에 출근한 1조 근무자는 조업을 위해 시설과 안전점검 등을 실시했다. 현대차는 전날 오후 7시부터 2공장을 시범적으로 운전했지만 실제 가동하지는 못했다. 흙탕물 제거 후 안전 점검 등에 추가적인 시간이 소요됐다.

2공장에선 싼타페와 투싼, 아반떼 등을 주로 생산하고 있다. 공장이 정상적으로 돌아갈 때는 하루 1000여대를 생산해 왔다.

울산 1공장은 태풍이 닥친 지난 5일 오전에 가동 중단했지만 안전 점검을 마친 뒤 해당일 오후에 다시 생산에 들어갔다.
최윤신 chldbstls@mt.co.kr  |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