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스타필드 하남' 개장 첫 주말… 교통혼잡에 몸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타필드 하남/사진=임한별 기자

10일 쇼핑테마파크 스타필드 하남 일대에서 교통 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개관 후 첫 주말 대형 쇼핑테마파크에 가려는 차량이 늘면서 극심함 교통체증을 빚었다.

오늘 오후 1시 매장 입구 주변으로는 이미 만차인 주차장(5600면)에 들어가려는 차들이 300∼400m가량 줄지어 대기했다. 인근 미개발 대지에 마련된 야외 주차장(600면) 상황도 차들이 몰렸다. 매장 맞은편 도로 가장자리는 불법 주차한 차량 때문에 북새통을 이뤘다.

스타필드 하남은 신세계가 미국 터브먼사와 합작해 만든 복합쇼핑몰로 축구장 70개에 달하는 연면적 46만㎡(13만9000평), 부지면적 11만8000㎡(3만6000평)로 국내 최대 규모다. 교통량이 많은 팔당대교로 향하는 길에 위치해 오픈 전부터 극심한 교통체증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었다.

수원에서 스타필드 하남까지 운전해 왔다는 고객 유모(37·여)씨는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를 타고 하남 IC를 빠져나올 때만 해도 괜찮았는데 도착 700∼800m가량 남겨두고 막혔다"며 "매장에 도착하고도 주차하는 데만 20분이 소요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세계 측은 "주차장 회전율을 고려하면 하루 4만대 정도 주차가 가능하다"며 "고객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주차요원 등을 주요 진·출입로에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