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K Shop 2016, 리테일 매장에서 사용되는 광고, 결제, 보안, 디지털 솔루션 한자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바일 시대에 다양해진 쇼핑채널과 변화하는 고객 행동에 대응하기 위해 유통업계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물고 고객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속속 도입하고 있다.

K Shop 2016은 스마트한 고객의 욕구를 반영하고, 매장의 매출을 증대시키기 위한 리테일 업계의 마케팅 기법과 디지털 솔루션 기기 채용의 흐름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리테일 전문전시회다.

대형유통사(마트, 백화점, 편의점, 프랜차이즈, 패션‧뷰티브랜드, 온라인 몰 등), 매장점주, 예비창업자 등 성공적인 매장 운영전략에 대해 고민하는 이들이 찾는 동 행사는 이제는 반드시 챙겨 참관해야 하는 유익한 자리이다.

‘Future Retail for Smart Customers'를 주제로 하는 올해 행사에서는 100여개사 300여 부스가 출품을 준비중에 있으며, 홀로티브는 Poly Net, Hexa Film등 홀로그램 영상을 통해 매장 인테리어, 광고 플랫폼으로 활용가능한 스크린, 사인보드를 선보인다.

3일간 30여개 전문세션으로 구성되는 컨퍼런스는, 첫째날인 9월28일은 디지털 마케팅, 둘째날인 9월 29일은 매장 디자인 전략, 셋째날 9월 30일은 고객경험을 주제로 하여 업계에서 실무의 최전선에서 활동하는 책임자들의 입을 통해 생생한 경험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K Shop 2016을 총괄하는 킨텍스 김용우 팀장은 “올해에는 참가업체가 기대하는 B2B 전문전시회로서 바이어-셀러의 미팅을 주선하고, 참가업체간 네트워킹 기회를 갖는 프로그램과 해외미디어를 초청해서 국내 참가업체를 해외에 소개하는 등 전시회의 전문화, 국제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특히, 이커머스 말단배송에 대한 다양한 솔루션을 보여주는 국제행사 LMF(Last Mile Fulfilment) Korea를 동시개최하면서 단순한 전시회가 아닌 참가업체가 원하고 바라는 행사, 비즈니스 관점에서 참관객에는 더 많은 볼거리와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