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폭염에 남성 쿨링 신발 인기…쾌적함 장점인 ‘랜드로바 고어텍스 서라운드’도 10%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일 폭염이 계속되면서 시원함을 주는 쿨링 신발을 찾는 남성들이 늘고 있다.

지난 8일, 금강제화에 따르면 4~7월 남성 샌들 판매량은 3만4천 켤레로 지난해 같은 기간 2만8천 켤레에 비해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내피와 밑창에 방수, 투습 기능이 뛰어난 고어텍스 멤브레인 소재를 적용해 쾌적함이 장점인 랜드로바 고어텍스 서라운드 신발의 판매량도 2만2천 켤레로 전년동기 2만 켤레에 비해 10% 늘었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이 같은 판매 증가세는7월 초부터 계속되고 있는 무더위를 견뎌내기 위해 쿨 비즈룩에 어울리는 신발로 시원한 샌들이나 통기성이 뛰어나고 편하게 신을 수 있는 기능성 신발을 선택하는 남성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금강제화 측은 분석했다.

특히 남성 샌들과 같은 쿨링 신발의 판매량은 보통 7월 중순에 정점을 찍고 줄어드는데 반해, 올해는 8월 말까지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남성들의 실구매가 7월 말까지 이어진 것도 판매 증가의 원인 중 하나로 해석했다.

이처럼 남성 쿨링 신발의 판매가 지속되는 것에 맞춰 금강제화는 여름 샌들을 비롯한 쿨링 신발을 최대 30% 할인 판매하는 ‘썸머 위크(Summer Week)’ 행사를 예년보다 2주 늘려 8월 말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7월 말부터 8월 초는 쿨링 신발의 판매량이 감소하는데 올해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8월에도 쿨링 신발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며 "9월 말까지 늦더위가 계속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쿨링 신발의 판매를 이어가기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