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장기불황을 이기는 카페 창업아이템, 사계절 지속 가능한 메뉴 구성이 관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6년 현재 국내 커피전문점은 2만 개에 이르렀으며, 프랜차이즈 카페 창업 문의는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국세청이 집계한 ‘자영업자 창업 및 폐업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자영업 창업자의 생존율이 고작 16.4%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 창업은 창업 수(19.7%)와 폐점 수(22%)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가 카페의 무분별한 시장 침투로 가격경쟁만 심화되고 있으며, 임대료, 관리비, 재료비, 인건비 등을 제외한 점주들이 가지고 갈 수 있는 순이익은 갈수록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다.

◆ 사계절 지속가능한 메뉴구성 필요
치열해진 시장 상황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어떠한 아이템을 선택하여야 하는 것일까? 프랜차이즈 창업 전문가들은 사계절 지속 가능한 메뉴 구성을 확인하라고 말한다.

카페의 경우 성수기인 여름에는 매출이 상승하지만 비수기인 겨울철에는 매출 하락으로 대부분의 매장들이 수익성이 감소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성수기 기간보다 비수기 기간이 길게 나타나기에 성수기에 반짝 장사가 잘되는 계절요인을 많이 받는 브랜드를 선택하기보다, 사계절 꾸준하게 매출을 형성할 수 있는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은 성공창업의 필수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카페 창업의 수익성을 좌우하는 것은 단골 고객 확보에 있다. 신규고객 유입은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꾸준하게 찾아주는 고객을 얼마나 많이 확보하느냐에 승패가 좌우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비수기에도 꾸준히 매장을 찾을 수 있는 메뉴가 탄탄하게 구성되어 있어야 한다.

많은 카페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겨울철 매출 견인을 위해 다양한 메뉴들을 출시하고 있지만, 여름 겨울 메뉴 이원화 전략은 손님들의 이탈을 잡지 못하고 있다.



◆ 따뜻함과 차가움을 다양한 메뉴로

이에 따라 차(Tea)카페 브랜드가 비수기 없는 창업을 찾는 예비창업자들에게 매력적인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차는 음료의 온도에 따라 다양한 맛과 풍미를 느낄 수 있기에 일 년 내내 꾸준히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차 메뉴는 차갑게 혹은 따뜻하게 하여 일 년 동안 주력 메뉴로 구성할 수 있기에 이탈고객을 최소화 할 수 있으며 메뉴제조, 재고 관리 등 매장 운영에도 효율적이다.

한방차를 재해석한 블렌딩티카페 오가다는 국내 차(Tea) 카페 시장의 선두 브랜드로, 건강하면서도 맛있는 차(Tea) 문화를 소비자들에게 알리고 있다.

일반 티백이 아닌 과일, 꽃잎 허브 등을 사용한 티백, 우리 농산물을 사용한 과일청 등 다양한 원재료를 블렌딩 하여 맛과 색, 건강까지 잡을 수 있는 음료를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모과유자, 매실, 오미자 등의 한국적인 재료와 히비스커스, 루이보스, 로즈힙 등의 허브를 블렌딩 한 블렌딩 티는 기존의 티백 차와는 구분되는 다양한 맛과 풍미를 가지고 있어 소비자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블렌딩티 이외에도 한국적 원재료를 활용한 인절미브레드, 오곡팥빙수, 찹쌀떡 등 소비자들의 건강을 생각하는 메뉴 구성과 1020 세대를 겨냥한 스파클링 블렌딩티, 과일찹쌀떡, 생딸기빙수 등을 출시하여 비수기 없는 매장 운영을 돕고 있다.

오가다는 국내 140호점을 출점하였으며, 최근 소비자들의 차에대한 관심증대와 차시장의 성장을 발판으로 올해 초 30개 신규점포를 오픈하는 등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또한 일본, 미국, 대만, 중동 6개국 등 해외진출도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다. 빠른 성장을 추구하기보다 차(Tea)를 단순히 음료가 아닌 문화로 정착시키려는 최승윤 대표의 경영 마인드가 오가다의 안정적인 성장을 가지고 올 수 있게 하였다.

한편, 오가다는 오는 18일부터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참가해, 차별화된 아이템을 선보인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