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대박 상품 비결 중 강렬한 ‘네이밍’이 한 몫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통업계의 대박 상품 비결은 다양하다. 탄탄한 제품력을 기본으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다양한 마케팅과 프로모션 등이 함께 시너지를 발휘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 중 소비자와 브랜드의 최초 접점인 ‘네이밍’은 제품의 인지도를 높이는 역할 뿐만 아니라 상상력을 자극해 구매로 이어지게 만드는 원동력이 된다.

올해 상반기 유통업계에서 ‘대박’을 친 제품들 뒤에도 ‘네이밍’이 있었다. 맛을 연상케 하면서도 재치가 돋보이는 네이밍부터 언어유희로 표현하거나 줄임말을 활용해 귀여운 애칭을 만들어 소비자에 재미를 더해준 네이밍까지 다양하다.

◆ “화산처럼 활활 타오르는 매운맛이 보인다”

오븐구이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치킨'이 지난해 12월 출시한 ‘굽네 볼케이노’는 네이밍 하나로 제품의 맛과 콘셉트를 쉽고 직관적으로 알 수 있는 대표 제품이다.

굽네 볼케이노는 제품이 자랑하는 매콤한 불 맛을 활활 타오르는 ‘볼케이노(화산)’에 빗대어 탄생한 네이밍이다. 매운맛을 표현하는 형용사인 ‘매운’과 ‘Hot’이란 단어를 사용하지 않아도, 소비자는 볼케이노라는 단어를 통해 매운맛을 떠올릴 수 있는 것이다.

또한, 굽네 볼케이노와 함께 무료로 제공되는 ‘마그마 소스’ 네이밍도 눈에 띈다. 평범한 치킨 소스를 화산에서 흐르는 ‘마그마’로 표현함으로써 매운맛의 이미지를 일관성 있게 전달했다. 굽네치킨의 마케팅팀에서 개발한 굽네 볼케이노 네이밍 전략은 소비자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줘, 높은 매출에 일조했다는 분석이다.

굽네 볼케이노는 고추장 베이스의 특제 소스를 발라 감칠맛 나는 매운맛을 구현하고 오븐의 깊은 불 맛을 느낄 수 있는 치킨으로, 지난해 12월 출시 이후 6개월 동안 매출액 550억원을 돌파하며 치킨 업계에서 매운맛 치킨 열풍을 주도했다.

◆ “대놓고 ‘톡’ 쏘네?”

탄산주의 톡 쏘는 특징을 직접적으로 표현한 네이밍도 인기를 끌고 있다.
무학이 지난 3월 출시한 ‘트로피칼이 톡소다’는 탄산의 특징을 살려 귀에 쏙 들어오는 제품명이 특징이다.

트로피칼이 톡소다는 달콤한 화이트 와인에 오렌지, 블랙커런트, 믹스후르츠 등의 열대 과일향을 가미한 과실주로, 여기에 탄산을 첨가해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상쾌함을 느낄 수 있다. 무학의 ‘트로피칼이 톡소다’는 출시 열흘 만에 100만병 판매를 돌파하며, 소비자에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하이트 진로의 ‘이슬톡톡’ 또한 네이밍을 통해 탄산주의 특징을 명확하게 전달할뿐더러 여심(女心) 공략의 출발점이 됐다. 네이밍과 함께 다양한 뷰티 마케팅을 펼치며 출시 두 달 만에 1천만병 판매량을 기록했다.

(주)하파에서 내놓은 제주용암수 '보헤미안스파클링 워터'는 부드럽고, 제주 용암해수로 만들어 다양하고 건강한 미네랄이 풍부하게 들어있는 제품으로 탄산수가 몸속에 유해산소를 효과적으로 배출시켜 디톡스 효과를 얻는데 도움을 주고있다.

◆ 말장난? 언어유희?

재치 넘치는 말장난으로도 제품 특징을 명확하게 전달하는 네이밍은 특히 젊은 층에게 주목 받고 있다.

오리온의 신제품인 '오!감자 토마토케찹맛'은 제품 줄임말이자 애칭인 ‘오또케’가 인기를 끌며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오!감자 토마토케찹맛’은 기존 ‘오!감자’에 평소 감자와 잘 어울리는 토마토케찹 시즈닝을 더한 제품으로, ‘오토케’라는 애칭 마케팅을 적극 펼치며 출시 45일만에 누적 판매량 200만 개를 돌파했다.

국순당이 지난 4월에 출시한 ‘국순당 쌀 바나나’는 ‘바나나에 반하나’라는 언어유희로 소비자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재미있으면서도 원재료가 바나나임을 확실하게 알 수 있는 네이밍에 힘입어, 국순당 쌀 바나나는 출시 두 달 만에 누적판매 200만개를 돌파했다.

또한 제품 디자인에 삽입된 ‘바나나에 반하나’라는 재치 넘치는 문구는 SNS 상에서 해시태그로 공식 제품명보다 많이 회자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