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계속되는 무더위와 열대야로 커피전문점 ‘폭염 특수’ 누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탐앤탐스 24시간 매장 전주 대비 평균 23% 매출 증가….새벽 4~5시 최고 30%까지 매출 증가

연일 한낮 기온이 30도를 훌쩍 뛰어넘으며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 무더위와 열대야로 한반도 전체가 찜통 더위로 시달리는 요즘, 커피전문점 등 업계 일각에서는 ‘폭염 특수’에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국내 대표 24시간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탐앤탐스'는 폭염이 시작된 7월 26일부터 8월 1일까지 일주일 간 밤 10시~새벽 6시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주 대비 평균 23%의 매출이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새벽 4시~5시에는 30% 이상 매출이 증가해 열대야로 잠 못 이루는 고객들이 무더위를 피해 24시간 커피전문점으로 온 것으로 예상된다.

폭염 특수는 한낮에도 이어지고 있다. 제일 더운 시간인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탐앤탐스 전 매장의 매출을 확인한 결과 평균 15% 이상 상승했다. 상대적으로 한산한 시간대로 분류되는 오피스 상권 역시 20% 이상 매출이 증가해 커피전문점의 폭염 특수를 입증했다.

커피 등 음료를 구매하는 소비자 패턴도 달라졌다. 동 기간 탐앤탐스 벤티 사이즈의 음료는 전주 대비 약 7% 상승했다. 더위에 달아난 에너지를 달콤한 음료로 보충하려는 고객들도 많아 아이스 카라멜라떼의 매출은 20% 이상 상승했다.

탐앤탐스 이제훈 마케팅기획팀장은 “무더위와 열대야로 지친 고객들이 밤낮으로 매장을 찾고 있다”며 “더위에 멀리 떠나기도 부담스러운 요즘, 가까운 도심 속의 피서지로써 시원하게 더위를 식히러 오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탐앤탐스는 국내 토종 커피전문점 브랜드로 가장 먼저 24시간 오픈 서비스를 시작했다. 전국 460여 매장 중 100여 개의 24시간 매장을 운영 중에 있으며, 해외에서도 이 같은 서비스로 각광을 받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