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비자원 "캠핑 식재료, 상온 4시간이면 부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한국소비자원 서울지원에서 한국소비자원 관계자가 축산물 및 가공육의 시간에 따른 일반세균수 변화 추이 실험 결과를 선보이고 있다./사진=뉴스1DB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캠핑에 빠질 수 없는 바비큐 재료인 축산물이 상온에서 최소 4시간만에도 부패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캠핑 경험자를 대상으로 축산물 보관 시뮬레이션 시험결과 여름철 냉장기구 없이 축산물을 외부(33℃)나 차량 트렁크(43℃)에 4~6시간 보관하면 부패하기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시험결과에 따르면 아이스박스 등 냉장기구 없이 축산물을 보관하면 대체로 4시간 후부터 균의 증식이 나타나 6시간이 경과하면서 부패 초기로 인식하는 일반세균 500만CFU/g에 도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4~10℃가 유지되는 아이스박스 보관 시에는 24시간이 경과해도 세균수의 변화가 거의 없었다.

또한 소시지 같은 가공육의 경우 살균처리과정을 거쳐 초기균수가 적어 부패초기 단계에 접어드는 시간이 축산물보다 상대적으로 긴 8~12시간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소비자 5명 중 1명은 축산물 보관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최근 1년 동안 캠핑 경험이 있는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19.3%(193명)가 캠핑을 갈 때 축산물을 구입한 후 아이스박스 등 냉장기구에 보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가장 많은 63.2%가 '캠핑장까지 시간이 별로 소요되지 않아서'라고 답햇으며, '냉장제품이 많아 충분히 신선하다고 생각돼서'(13.0%)가 뒤를 이었다.

축산물은 대부분 집 근처 마트에 등에서 구입(77.9%)해 캠핑장까지 평균 1~3시간 이동(64.8%)하고, 대부분 당일 저녁에 섭취(83.0%)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축산물 구입 후 7~8시간이 경과한 후에 먹는 것으로 부패된 축산물을 먹을 가능성이 높았다.

소비자원은 "여름휴가철 캠핑할 때 식중독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축산물 냉장보관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