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반찬과 안주사이, CU(씨유) '계란말이' 돌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술 안주가 밥 반찬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색 현상이 편의점에서 나타나고 있다.

CU(씨유)가 최근 선보인 ‘가쓰오 계란말이(250g 3,000원)’는 국내산 계란을 사용해 도톰하게 말아낸 계란말이를 렌지업 한 후 입맛에 따라 가다랑어포와 케첩을 얹어 먹을 수 있는 1인용 안주다.

‘가쓰오 계란말이’는 출시 2주만에 냉장안주 카테고리 내 판매 1위(판매량 기준)를 차지할 정도로 깜짝 인기를 얻고 있으며 그 결과, 전년 대비 냉장안주의 전체 매출이 무려 61.3%까지 치솟았다.

‘가쓰오 계란말이’가 이렇게 매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유는 안주와 반찬용으로 두 수요가 동시에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실제, ‘가쓰오 계란말이’의 동반구매 상품을 분석한 결과, 1위와 3위는 소주, 맥주로 주류가 차지했고 2위, 4위, 5위는 각각 도시락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치킨, 족발, 머릿고기 등 대표적인 냉장안주들의 동반구매 상품 1~5위가 모두 주류인 것과는 대조적이다.

판매 시간대도 기존 냉장안주와 다른 양상을 보였다. 기존 냉장안주의 경우, 주류 판매가 높은 21~24시의 매출 비중이 무려 73%를 차지한 반면, ‘가쓰오 계란말이’는 점심 시간대인 11~14시에 31%, 야간 시간대인 21~24시에 33%로 양분화가 뚜렷했다.

‘가쓰오 계란말이’는 1인 가구 상품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다. 요리를 번거로워 하는 싱글족들의 숨은 니즈를 반영하여 술 안주와 밥 반찬으로 인기가 많은 계란말이를 집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상품화 한 전략이 주효했다.

BGF리테일 건강식품팀 남인호 MD는 “가쓰오 계란말이와 같이 기존 편의점에서 볼 수 없었던 틈새 아이템들이 고객들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키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차별화된 메뉴와 형태의 먹을거리 상품들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U(씨유)는 1인 가구 중심의 혼술족들을 겨냥하여 ‘훈제오리’, ‘마늘족발’, ‘소시지&양념감자’ 등 다양한 메뉴의 소규격 냉장안주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