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여름철 생과일주스 첨가당 과다섭취주의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날씨가 더워지면서 과일주스 전문점에서 주스를 먹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특히 요즘에는 저렴한 가격에 대용량 주스를 판매하는 저가 주스전문점들이 대거 등장해 주스를 소비하는 수요가 부쩍 늘었다. 그런데 생과일로 만든 주스라도 당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최근 서울시는 서울시내 과일주스 판매점에서 과일과 얼음을 함께 갈아 판매하는 생과일주스 19개 제품을 구입해 당 함류량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생과일주스 한 컵당 평균 55g의 당을 함유하고 있어 WHO의 하루 당 섭취 권고기준인 50g을 초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일부 제품의 경우 WHO의 하루 당 섭취 권고기준의 3.5배(179g)인 제품도 있어 섭취에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과일과 얼음을 함께 갈아 만든 생과일주스의 당 함량이 높은 것은 주스에 설탕이나 액상과당, 시럽 등을 첨가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서울시는 과일주스의 천연과일 사용량을 높이고 첨가당을 적게 사용해 당 함량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그렇다면 주스전문점에서 판매하는 주스를 고를 때 유의해야 할 점은 무엇일까. 서울시에서도 지적했듯이 문제가 되는 것은 설탕이나 시럽 등의 첨가당으로,과다 섭취할 경우 당 중독 및 비만, 성인병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와 달리 과일이나 곡물 등에 들어있는 천연당은 건강한 단 맛으로 청소년기 비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전문가들은 건강을 생각한다면 첨가당이 들어가지 않고 과일 고유의 천연당으로 단맛을 낸 천연주스를 마시는 것이 좋다고 조언하고 있다.

휴롬바이오식품연구소 김민주 팀장은 “최근 과일과 얼음을 함께 갈아 원재료의 함량을 낮추고 부족한 당도를 설탕이나 시럽 등 첨가당으로 보완한 대용량 생과일주스가 많이 판매되고 있다”며“같은 주스라도 맛을 위해 과일과 얼음, 합성첨가물로 만든 주스보다는 채소, 과일만을 즉석에서 짜효소와 영양소가 살아있는 천연주스를 마시는 것이 건강에 좋다”고 설명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