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제과, '몽쉘 열풍' 이을 신제품 출시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롯데제과의 '몽쉘' 열풍이 무섭다. 롯데제과는 '몽쉘 초코&바나나' 제품 인기에 힘입어 몽쉘 라인업을 대폭 강화, 하반기에도 '몽쉘' 열풍을 지속시킨다는 방침이다.

롯데제과는 '몽쉘' 제품의 상반기(1~6월) 매출이 450억원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의 매출인 270억원보다 67% 늘어났다고 11일 밝혔다. 롯데제과 측은 "이러한 추세로라면 몽쉘 제품의 올 한해 동안 매출은 전년보다 곱절에 가까운 10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관련 롯데제과는 '몽쉘 초코&바나나'에 이어 녹차와 코코넛을 활용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먼저 녹차를 기본 베이스로 한 '몽쉘 그린티 라떼'는 향긋한 녹차와 부드러운 녹차우유크림이 들어 있어, 녹차 고유의 쌉싸름한 맛과 향을 케이크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몽쉘 코코넛&밀크'는 부드러운 케이크 속에 향긋한 풍미의 코코넛과 우유크림이 조화를 이루는 프리미엄 크림케이크. 케이크와 케이크 사이에 샌딩 된 우유크림 속에는 파인애플이 들어 있어 시원한 열대 과일의 맛과 향을 진하게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두 제품 모두 최근 불고 있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그린티 라떼의 경우 카페와 커피숍에서 그린티 라떼 음료를 찾는 젊은 여성들이 크게 늘어 나는 추세를 반영한 것이다.

코코넛&밀크는 '피나콜라다'라는 칵테일에서 영감을 얻은 제품으로 새로운 먹거리 소재로 각광받는 열대과일의 맛을 살린 제품이다.

두 신제품 출시로 롯데제과의 몽쉘 라인업은 '몽쉘 그린티 라떼'와 '몽쉘 코코넛&밀크'까지 더해져 크림케이크, 딸기, 초코&바나나와 함께 5종으로 확대됐다. 하반기 신제품 출시로 롯데제과의 몽쉘 열풍이 어느 정도로 확산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