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사업 보조금 빼돌린 전남대병원 전 센터장 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의료 관련 국책사업 지원 보조금 수억원을 빼돌린 전남대병원 전 센터장이 구속됐다.

광주지방경찰청은 11일 보건복지부 주관 정부 과제사업인 ‘지역 해외환자 유치 선도 의료기술 육성 사업’ 지원 보조금 2억3000여만원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업무상횡령 등)로 전남대병원 전 국제메디컬센터장 J씨(58)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J씨는 2011년부터 2013년까지 41회에 걸쳐 용역제공 물품구매 계약서, 영수증 등 정산서류를 허위로 작성해 주거래업체 6곳에 보조금을 집행한 후 이를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총 1억5000여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다.

J씨는 자신이 관리하던 보조금 카드로 해외환자유치지원사업과는 전혀 관련없이 171회에 걸쳐 8000만원 상당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J씨는 이같이 빼돌린 돈을 각종 식자재, 의류, 화장품, 침구류, 컴퓨터 구입 등 개인 생활용품을 구입하는데 사용했으며 심지어 외식비, 호텔 경비,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의 홈페이지 제작비, 택시비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J씨는 사업 초기 병원 내부 회계절차 및 감사 시스템, 사업비를 지원한 보건복지부, 지자체의 보조금 관리 시스템 등이 허술한 점을 이용해 돈을 빼돌린 것으로 밝혀졌다.

‘지역 해외환자 유치 선도의료기술 육성 사업’은 지역 각 시·도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활용해 외국인 환자 유치를 활성화하고 대표 브랜드로 삼기 위해 특화의료기술(척추·관절치료, 종양치료, 종합검진, 호흡기 치료 등)을 토대로 의료관광 융복합 서비스 개발, 마케팅, 인프라 구축 등을 하기 위한 보건복지부 및 지방자치단체 지원 사업이다.

지원금은 보건복지부 지원금,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지원금, 자부담금(현물출자) 등로 이뤄지며 전남대병원에는 2010년부터 2015년까지 국비 12억5000만원과 지방비14억원이 지원됐다.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