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소서, 밀 수확철 '국수 먹는 날'… 멸치·콩·비빔국수 만드는 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서 국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오늘(7일)은 ‘작은 더위’라는 뜻의 절기 소서다. 소서는 24번째 절기 중 11번째 절기로 하지와 대서 사이에 들어간다. 소서는 본격적인 더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로 이 시기가 되면 보통 장마전선이 우리나라에 오래 머물러 비가 오고 습도가 높아진다.

소서는 밀가루 음식을 먹는 절기이기도 하다. 과거 음력 6월 15일을 전후로 밀을 수확했기 때문에 이 시기 밀가루 음식인 칼국수, 수제비 등을 별미로 먹었던 것이다. 소서는 보통 양력으로는 7월 7일이나 8일 정도, 음력으로는 6월 중에 들게 된다. 밀가루는 몸을 차게 하는 성질이 있어 여름철 더위를 쫓는 데도 좋다.

소서에 먹을 만한 밀가루 음식으로는 국수가 대표적이다. 특히 국수는 재료에 따라 콩국수, 비빔국수 등 다양한 조리법을 활용할 수 있어 여름철 별미로 좋다.

멸치 국수
멸치로 육수를 내 채소를 넣고 국수를 삶아내면 칼칼한 멸치 칼국수를 맛볼 수 있다. 집에 있는 채소를 종류별로 조금씩 썰어넣으면 좋다. 간장과 파, 마늘 등으로 양념장까지 만들면 맛있는 멸치 국수가 완성된다. 취향에 따라 청양고추를 넣는 것도 괜찮다.

콩국수
콩국수는 만드는 데 손이 많이 가지만 여름철 보양식으로 손색이 없다. 삶은 콩을 찬물에 헹군 후 곱게 갈아 콩국을 만든다. 삶은 국수 위에 차게 식은 콩국을 붓고 채썬 오이를 얹어 깨소금을 뿌리면 콩국수가 완성된다. 콩국수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에서 콩국만 따로 사와 국수만 삶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다.

비빔국수
비빔국수 역시 소서에 먹을 수 있는 여름철 별미다. 삶은 국수를 찬물에 담가 쫄깃하게 한 뒤 설탕과 간장, 고추장, 고춧가루를 넣어 잘 버무린다. 마지막에 참기름을 넣고 김가루까지 얹으면 매콤달콤한  비빔국수를 해 먹을 수 있다.
장영락 ped19@mt.co.kr  |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