웜풀, 슈퍼태풍 만드는 '뜨거운 바다'… 온실가스 영향으로 팽창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웜풀 슈퍼태풍. /사진=사이언스어드밴스 홈페이지 캡처

‘웜풀’ 팽창이 ‘슈퍼태풍’을 만드는 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도양·태평양의 태풍 발원지로 지목되는 웜풀(The Indo-Pacific warm pool)이 온실가스 영향으로 팽창해 강력한 '슈퍼태풍' 발생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 환경공학부 민승기 교수팀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인간 영향의 인도-태평양 웜풀 팽창’ 논문을 과학잡지 ‘사이언스 어드밴스’에 실었다.

연구팀은 관측패턴을 모델 패턴과 비교해 원인을 밝혀내는 '최적지문법(optimal fingerprinting technique)'을 이용해 1950년대 이후 발생한 인도-태평양 웜풀 변화에 미치는 인위적·자연적 요인을 분석한 결과 온실가스가 이곳의 웜풀 팽창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온실가스가 해수면의 온도와 높이를 상승시킨다는 연구결과는 있지만 '웜풀'의 팽창에 직접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에 따르면 웜풀이 인도양과 태평양 중 어떤 해역으로 팽창하는지에 따라 우리나라가 속한 동아시아와 서인도양, 호주까지 영향을 미쳐 태풍·폭우 등의 기상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락 ped19@mt.co.kr  |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