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CJ프레시웨이, 정부·지자체·농가 손잡고 '산청딸기' 활성화 나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프레시웨이 강신호 대표(왼쪽에서 6번째)가 허기도 산청군수, 경상남도 조규일 서부부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청딸기 유통, 판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모습.@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CJ프레시웨이가 정부·지자체·농가 등과 손잡고 산청딸기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는 29일 오후 3시 경남도 산청군청 대회의실에서 산청딸기 유통·판매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산청딸기 농가는 소비자와 기업수요에 맞는 신품종 딸기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 구 축할 수 있게 됐으며 기업과 계약재배를 하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조이팜은 오는 2020년까지 딸기생산 협의체 가구수(27→100농가)·재배면적(21ha→70ha) 확대를 통해 지역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신호 CJ프레시웨이 대표는 "농가와의 상생프로그램은 CJ그룹 전체의 공유가치창출(CSV) 활동 철학"이라며 "산청딸기는 물론 농가와의 산지 계약재배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국내외 판매 촉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011년부터 경남 산청의 딸기 농가들이 힙을 합쳐 만든 ㈜조이팜과 처음으로 계약재배를 실시해 왔다. 이를 통해 농가는 판로걱정 없이 안정적인 소득을 유지할 수 있게 됐고, 기업은 우수한 농산물에 대한 물량 확보가 가능해져 농가와 기업 모두 WIN-WIN하는 동반성장 모델로 평가 받았다.

현재 27개 농가가 참여하고 있는 조이팜은 기업의 수요에 맞는 딸기 품종을 재배해 연간 800여톤을 공급하고 있으며 이 중 50%인 400여톤을 CJ프레시웨이에서 매입했다. CJ프레시웨이는 산지 계약재배를 통해 유통단계를 대폭 줄인 신선한 딸기를 뚜레쥬르, 투썸플레이스 뿐만 아니라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58억원의 매출을 올린 조이팜은 이번 MOU 체결로 올해 72억원, 오는 2020년까지 120억원 매출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