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위암 위험 3.3배 높이는 음주량 '소주 1병·맥주 500cc 3잔·막걸리 반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암 위험 3.3배.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매일 술을 마시는 사람은 위암 발생 위험이 3.5배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 자리에서 20도짜리 소주 1병 이상을 마시는 사람도 위암 위험이 3.3배 수준으로 치솟았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박수경, 유근영 교수팀은 1993년부터 2004년까지 일반인 1만8863명을 대상으로 위암 위험도를 평균 8.4년간 추적 관찰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오늘(16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자가 자주 술을 마시거나 폭음을 하면 위암 위험이 어떻게 변하는지 분석했다. 헬리코박터균은 위 점막에 서식하는 균이다. 위 점막을 위축시키고 방어기능을 떨어트려 결과적으로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

분석 결과 일주일에 7회 이상 술을 마시는 헬리코박터균 비감염자는 그렇지 않은 비감염자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이 3.5배였다. 한자리에서 알코올 55g 이상을 복용하는 비감염자도 위험도가 3.3배로 조사됐다. 알코올 55g은 20도짜리 360cc 소주 1병, 맥주 500cc 3잔, 막걸리 1000cc 반병, 과실주 2병 분량이다.

반면 헬리코박터균 감염자는 잦은 음주와 폭음을 해도 위암 발생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는 헬리코박터균 자체가 위암을 일으키는 위험요인이기 때문이다. 다만 헬리코박터균 감염자가 술을 마셔도 위암 발생에 안전하다는 뜻은 아니다.

박수경 교수는 "이번 연구는 한 번에 많은 술을 마시는 한국 음주문화가 얼마나 위험한지 객관적으로 보여준다"며 "위암을 예방하려면 술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