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WHO, “커피, 발암 물질 아니다” 25년만에 리스트서 제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커피가 25년만에 무죄(?)를 선고받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커피를 ‘암 발생 가능성 물질’에서 제외시킨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IARC는 15일(현지시간) 커피와 마테(중남미지역 카페인 함유 전통차), ‘매우 뜨거운 음료’와 관련된 논문을 분석 평가한 결과, 커피를 ‘사람에게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물질에서 25년 만에 제외한다고 밝혔다.

IARC는 커피와 암의 상관관계를 입증할만한 충분한 근거 자료가 없다고 보고 2B군 발암물질에서 제외하고 3군(not classifiable as to its carcinogenicity to humans:발암물질로 분류되지 않는 그룹)에 포함시켰다.

앞서 IARC는 1991년 커피가 방광암을 유발할 수 있다며 ‘인체 암 유발 가능성이 있는 물질’(possibly cacinogenic to human)인 ‘2B군’ 물질로 분류한 바 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암 발생 물질로 생각하는 담배는 1군(carcinogenic to haumas:발암물질)으로 분류돼 있다.

IARC 평가단은 또 커피가 다른 20여 종의 암들을 인체에 유발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전반적으로 증거가 불충분’하며, 오히려 자궁암과 전립선암 등 다른 암에 걸릴 위험성을 줄여주는 것으로 평가했다.

IARC는 “1991년 평가 때는 동물 실험 자료가 부적절했다”면서 “3군은 안전하다는게 입증된게 아니라 현존하는 과학적 데이터로는 발암물질인지 결론을 낼 수 없는 물질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