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CJ제일제당 ‘메티에’ 할랄 인증…동남아 시장 본격 공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CJ제일제당의 카페 소재 브랜드 ‘메티에(METIER)’가 할랄 인증을 통해 동남아 진출에 속도를 낸다.

CJ제일제당은 ‘메티에’의 동남아 수출 확대를 위해 한국이슬람중앙회를 통해 최근 ‘요거트 파우더’ 제품에 대한 말레이시아 할랄 인증(KMF)을 취득했다고 15일 밝혔다.

동남아 지역의 카페 소재 관련 시장 규모는 현재 약 500억 원으로 추정된다. 아직은 시장 규모가 크지 않지만, 신흥국을 중심으로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관련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전망이 밝다. 특히 요거트 음료를 비롯해 커피 이외의 색다른 음료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메티에가 개발한 요거트 파우더는 제품 개발 단계부터 할랄 인증을 통한 동남아 지역 수출을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제품이다. 제품의 사양 설계 단계부터 원재료뿐 아니라 향신료 등2차 원료까지 모든 원료에서 무슬림에게 금지된 성분은 제외했다.
 
할랄 인증은 같은 시설에서 생산되는 다른 제품에도 금지된 재료를 사용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CJ제일제당은 이 때문에 카페 소재를 생산하는 인천1공장의 일부 생산 시설을 할랄 전용 시설로 구성했으며, 이 시설에서 생산되는 모든 제품의 원재료에서도 돼지고기나 알코올 등 무슬림 금지 성분을 빼고 다른 원료로 대체했다.
 
또한 CJ제일제당은 올해 요거트 파우더 제품을 말레이시아와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7개국에 수출하며, 1차 물량 약200톤을 오는 7월초까지 선적한다. 

이 제품은 현지 글로벌 커피전문점 등에서 요거트 음료를 만드는 음료 베이스로 사용된다. 시장 반응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 추가 수출도 진행하고, 향후 각국의 식문화나 트렌드에 맞는 현지화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