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오감만족'이 통해야 성공한다

기사공유
맛은 기본이고 씹는 즐거움과 소리, 향기, 독특한 패키지로 시각적으로도 소비자를 공략하는 제품이 늘고 있다. 식품을 섭취 과정에서 먹는 것 그 이상의 다양한 만족감과 재미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불경기가 지속될수록 내가 사는 제품에 대해 차별화를 시도하고, SNS 공유를 위해 더욱 특별한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고 분석하며, “이에 따라, 업계는 맛뿐만 아니라 차별화된 식감, 향기, 촉감, 패키지를 강조한 ‘오감만족’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 씹는 즐거움에 아삭아삭 ‘소리’를 더했다!

주스음료 브랜드 ‘미닛메이드’가 과일 속껍질이 그대로 담아 입안 가득 과일의 식감을 살린 ‘미닛메이드 홈스타일’을 선보였다.

‘미닛메이드 홈스타일’은 진한 과즙과 부드러운 과일 속껍질 펄프를 넣어 과일 본연의 식감과 풍부한 맛을 가득 담아냈다. 또한 과일 속껍질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과일의 생생함을 입안 가득히 느낄 수 있어 ‘마시지 않고 씹어먹는 주스’의 트렌드를 만들어 소비자들에게 맛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한다.

음료 속에 담긴 과일 속껍질은 섬유질이 풍부해 과일 자체의 영양분까지 섭취할 수 있다. 달콤 쌉싸름한 맛의 ‘미닛메이드 홈스타일 자몽’과 비타민 C가 함유된 ‘미닛메이드 홈스타일 오렌지 100’ 두 가지 맛으로 구성돼 취향에 따라 골라 마실 수 있다.

정식품은 열대과일 코코넛의 과육과 과즙을 통째로 넣은 ‘리얼 코코넛 밀크’를 출시했다. '리얼 코코넛 밀크'는 야자나무 열매인 코코넛을 통째로 넣어 만든 음료다. 진한 코코넛 밀크에 코코넛 워터 과즙을 발효시켜 만든 나타드 코코 알갱이를 넣어 씹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해 코코넛 본연의 고소하고 부드러운 풍미를 살렸다.

동원 F&B가 자연산 크림치즈에 열대과일과 견과류를 넣은 프리미엄 치즈, ‘덴마크 인파티치즈’ 2종(망고&파인애플, 아몬드&호두)을 선보였다. 덴마크 인파티치즈 2종은 치즈 본연의 풍미는 물론 각각 망고와 파인애플 등의 열대과일과 아몬드와 호두 등의 견과류가 알알이 박혀 있어 상큼함과 씹는 맛을 더한다.

◆ 후각을 자극하는 ‘향기’로 승부한다!

프리미엄 캔 커피 ‘조지아 고티카’는 커피의 고귀한 향을 담아 소비자의 후각을 자극했다. ‘조지아 고티카’는 로스팅 후 24시간 이내 추출해 커피의 깊고 진한 향을 봉인한다는 ‘조지아 고티카의 골든타임 철학’을 강조했다.

‘프리미엄 커피의 미학’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조지아 고티카'는 풍성한 커피 향을 구현한 프리미엄 캔 커피 제품으로 단순히 커피 ‘맛’만 즐기지 않고 ‘향’을 즐기는 커피 소비 트렌드와 맞물려 특히 2,30대 소비자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프리미엄 캔 커피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차 전문 카페 티엘스가 꽃향기 가득한 차 음료 4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메뉴는 티 마스터가 직접 차에 꽃, 과일향 등 다양한 재료를 첨가한 것이 특징이다. 홍차를 베이스로 장미와 히비스커스를 우려 만든 시럽과 바닐라향을 첨가해 향긋한 ‘로즈 바닐라 밀크티’, 어린 찻잎을 건조한 백차에 모란꽃 향과 리치 주스를 혼합해 달콤하고 청량감이 돋보이는 스파클링 아이스티 ‘화이트 피오니’ 등 총 4종으로 구성됐다.

◆ ‘시각’ 보기만 해도 맛있다!

한국야쿠르트가 어릴 적 추억의 ‘얼려먹는 야쿠르트’를 새롭게 출시했다. ‘얼려먹는 야쿠르트’는 기존의 야쿠르트 패키지를 거꾸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얼려먹는 시간에 따라 셔벗 타입과 아이스크림 타입으로 즐길 수 있다. 어른에게는 어릴 적 얼려 먹던 추억을 떠오르게 하고, 아이에게는 새롭게 먹는 재미를 주는 간식이다. 얼려먹는 야쿠르트는 복합비타민과 자일리톨은 물론 300억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이 들어 있어 건강까지 생각한 제품이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인기 캐릭터 ‘스티키몬스터랩’과 함께 ‘처음처럼 스티키몬스터랩’을 선보였다.

귀여운 눈사람 모양에 긴 팔과 다리가 특징인 스티키몬스터의 모형을 그대로 재현한 용기에 '처음처럼'을 담아 소주 음용 여부와 관계없이 패키지만으로도 소장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디자인해 소비자의 눈을 즐겁게 했다. 기존 병 모양이 아닌 스티키몬스터랩 캐릭터 모양을 본뜬 페트병 용기를 출시, 젊은 층 사이에서 역시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외식 프랜차이즈 달뜬포차의 '해물달찜'은 보기에도 좋은 메뉴로 인기이다. 최근 가맹사업을 전개이후 지속적으로 가맹문의가 늘어나고 있어 주목받는 브랜드중에 하나이다.

◆ 더 차갑고 짜릿하게 ‘촉각’을 공략한다!

환타의 ‘얼려먹는 환타’가 달콤하고 상큼한 맛에 얼리고 녹여 먹는 재미를 더했다.

'얼려먹는 환타'는 슬러시처럼 냉동실에서 얼린 뒤 녹여 먹는 파우치 형태의 음료 제품이다. 달콤하고 상큼한 맛과 더불어 다양한 방법으로 얼리고 녹여 먹는 색다른 재미까지 더해 젊은 층들의 여름맞이 간식으로 즐기기 좋으며, 파우치(130ml) 타입의 미니 사이즈로 출시돼 야외활동 시에도 휴대하기 간편한 것이 특징이다.

프리미엄 내추럴 푸드 기업 올가니카가 얼려먹는 유기농 과일 주스 '저스트주스 아이스'를 지난달 출시했다. 저스트주스 아이스는 어떤 합성첨가물이나 설탕을 첨가하지 않아 봄과 여름철 온 가족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빙과 스낵이다. 특히, ‘얼려먹는 과일 주스’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더욱 색다르게 섭취할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