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음식점 취업 청년 증가… 월급은 '100만원'

기사공유

취업난이 심화되면서 청년 구직자들이 저임금 음식업종으로 내몰리고 있다. 더구나 음식업 종사자의 절반 가까이는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6일 한국노동연구원의 '음식점 및 주점업의 산업 특성과 고용구조 변화'에 따르면 음식업 취업자 수는 2008년 183만9000명에서 지난해 205만5000명으로 증가했다.

또한 음식업 취업자 중 15∼29세 청년층 비율은 2008년 12.9%에 불과했으나 이후 매년 높아져 2014년 23.5%까지 올라갔다. 음식업 취업자 4명 중 1명이 청년층 근로자인 셈이다.

문제는 음식업의 임금수준과 처우가 열악하다는 점이다.

2007~2014년 음식점 전체 매출액은 41.2%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29.9% 급감했다. 자영업의 공급과잉과 프랜차이즈 본사의 횡포로 음식점 수익성이 악화한 탓이다.

그 결과 음식점 근로자의 1인당 연간 급여액은 같은 기간 1.4% 증가하는데 그쳤다. 7년 동안 임금이 거의 늘어나지 않은 것이다.

2014년 전체 근로소득자의 평균연봉은 3170만원이지만 서비스업 종사자의 경우 2380만원이었다. 음식업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1260만원, 월급으론 100만원 남짓에 불과했다.

청년층 음식점 종사자 중 최저임금을 못 받는 비율은 재학생 48.3%, 졸업생 31.9%에 달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