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배상면주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양조장’ 콘셉트 …느린마을양조장&펍 연남점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상면주가가 당일 생산한 신선한 막걸리를 당일 판매하는 ‘느린마을양조장&펍 연남점’을 새롭게 오픈했다.
배상면주가는 소형 양조장&펍 모델인 느린마을양조장&펍 연남점을 시작으로 프랜차이즈 형태로 매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존 배상면주가가 운영 중인 느린마을양조장&펍 (강남점, 양재점, 센터원점) 달리 느린마을양조장&펍 연남점은 최근 정부의 하우스 막걸리 규제 완화 정책에 맞춰 ‘세상에서 가장 작은 양조장’이란 콘셉트로 운영된다.

▲느린마을양조장&펍 연남점 모습 (사진제공=배상면주가)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과거 마을마다 존재했던 작은 양조장과 그 곳에서 빚어진 그 마을만의 정겨운 막걸리에 대한 향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매장 분위기에서 정겨움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으며, 막걸리를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는 오늘날의 가치를 더했다.

느린마을양조장&펍 연남점에서 빚어진 막걸리는 대량 생산되어 천편일률적으로 소비되는 막걸리가 아닌 당일 생산해 당일 판매하는 원칙으로 운영된다. 즉, 매일 일정량만 생산해 최상의 맛과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느린마을 시그니처(Signature) 메뉴인 ‘느린마을 오늘’을 판매한다.

이 외에도 느린마을 하우스(House) 메뉴는 매장에 따라 독특한 하우스 막걸리의 매력을 살려 ‘느린마을 청포도’ ‘느린마을 딸기바나나’와 함께 ‘느린마을 카푸치노’도 선보인다. 

느린마을 스페셜(Special) 메뉴는 느린마을 막걸리를 물로 희석하기 전 깊고 진한 원주인 ‘느린마을 진眞’과 막걸리의 윗술로 전통적인 약주에 해당하는 ‘느린마을 천天’, 느린마을 윗술을 떠 내고 난 아랫술을 원료로 만든 새로운 스타일의 떠먹는 막걸리인 ‘느린마을 설雪’로 구성됐다.

또한 느린마을양조장&펍 연남점에서 판매되는 오늘 막걸리는 테이크아웃(Take Out)이 가능해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배상면주가 배영호 대표는 “과거 1960년대 까지만 해도 서울 4대문 내에 300개의 양조장이 존재했다”며 “이번 연남점을 시작으로 서울 시내에 다시 300개 정도의 양조장을 만드는 것이 목표이다. 많은 소비자들이 이러한 양조장을 통해 같은 레시피라도 양조장마다 다른 맛을 내는 묘미, 그 다름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