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돌갈비, 한우물회 '고요남' 지방상권 통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통 한우물회, 고인돌갈비 전문점 고기를 요리하는 남자 ‘고요남’이 서울이 아닌 지방 상권에서도 톡톡한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창업 시장이 형성돼 있는 서울 및 경기도 인근을 벗어나 지방 상권에서도 ‘통하는’ 프랜차이즈로 인정받고 있는 것.

고요남에 따르면 수원인계점은 C급상권에서 1억2700만원 매출을 달성하였으며, 강남역 맛집으로 소문난 신논현역점은 1억8000만원의 매출에 7000만원의 순이익율을 달성했다. 지방상권인 전주 전북도청점은 월평균 7000만원, 창원상남점은 월 1억1000만원 매출을 올리고 있다. 또 최근한 오픈한 광주 첨단점도 일 평균 500만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고요남이 브랜드 경쟁력 및 메뉴 경쟁력을 확보, 충분히 지방상권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고요남 관계자는 "실제 고요남은 유명 맛집에서 시작, 프랜차이즈 창업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고요남은 ‘입소문’으로만 연일 만석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며 "이 같은 경쟁력은 맛에서 한 번 더 놀라고 크기에 놀라는 고인돌 메뉴와 정통 비법 육수로 맛을 낸 한우물회에서 오는 경쟁력 때문"이라고 말했다.

고요남 대표메뉴인 고인돌 갈비는 부드러운 소고기가 큼지막한 갈빗대에 붙어 있어, ‘뜯고 맛보고, 즐기는’ 재미가 크다고 알려져있다. 고객들은 대부분 ‘이런 고기도 있네’, ‘꼭 만화에 나오는 고기 같다’ 등 새롭다는 반응을 보인다.

한우물회는 수십 년에 걸쳐 이어져오고 있는 전통 조리 비법소스로 우둔살을 이용해 시원하면서도 깊은 맛을 완성했다. 오징어나 한치 등을 이용해 만드는 해산물 물회와는 또 다른 맛이다. 자꾸만 손이 가게 하는 중독성이 있고, 먹으면 먹을수록 입안을 은은하게 자극한다. 독특한 맛이 일품이라는 평가다. 또 고인돌 갈비, 한우물회 외 소주 안주로 인기 많은 치즈떡갈비까지 식사매출은 물론 주류 매출까지 동시에 올릴 수 있다.

초보자도 손쉽게 운영이 가능하다는 것도 강점이다. 고요남은 본사에서 손쉬운 조리 레시피 및 특제소스 제공, 식자재 전국 물류망 구축 등을 통해 누구나 쉽게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가맹점별 전담 수퍼바이저가 상주,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