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두 고비 넘어… 마지막 과제는 ‘용선료’ 협상

기사공유

한진해운 신항 터미널 /사진=한진해운 제공


-제3 해운동맹 ‘THE 얼라이언스’ 가입, 사채권자 채무 재조정 협상 완료
-남은 건 선주들과의 용선료 재협상

한진해운이 지난 19일 서울 본사에서 사채권자집회를 열고, 신주인수건부사채(BW) 358억원에 대해 조기상환일을 이달 23일에서 오는 9월23일로 4개월 연장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진해운은 채권단과의 자율협약 조건으로 내건 3가지 중 2가지 중 일부를 해결하며 급한 불을 껐다. 회사는 이번 성과 덕에 다음 달 만기 예정인 1900억원 규모 회사채에 대한 협상에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그렇지만 안심하긴 이르다. 해외 선주들과의 용선료 협상이 남았다. 먼저 협상을 시작한 현대상선이 선주들과 의견을 조율하지 못하며 난관에 빠진 상태다.

물론, 선주들도 계산이 바빠졌다. 선주들이 이번 협상에 합의하지 않으면 배를 빌려준 해운사들이 법정관리로 들어가는 만큼 이 경우 선박 활용도를 고민해야 한다. 업계에선 한진해운이 협상시한에 비교적 여유가 있는 만큼 충분한 협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들도 “용선료 협상이 회사 사활의 열쇠”라고 입을 모으는 중이다.



박찬규 star@mt.co.kr  |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